'그리드' 장르퀸 김아중 컴백, 디즈니+ 구원할까
일간스포츠

입력 2022.02.16 06:00

조연경 기자
'장르퀸' 김아중이 전공 능력치를 발휘한다. 
 
16일 공개되는 디즈니+ 첫 UHD 시리즈 ‘그리드’는 태양풍으로부터 인류를 구원한 방어막 그리드를 탄생시킨 채 사라진 미지의 존재 유령(이시영)이 24년 만에 살인마의 공범으로 다시 나타난 후, 저마다의 목적을 위해 그를 쫓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미스터리 추적 스릴러 드라마다. 
 
장르퀸 김아중과 ‘비밀의 숲’ 시리즈를 집필한 장르물의 대가 이수연 작가의 만남으로 제작 단계부터 화제를 모았다. 
 
김아중은 다수의 드라마와 영화를 통해 다채로운 열연을 펼치며 장르퀸으로 자리매김했다. ‘K-장르물’의 새 장을 연 김은희 작가의 의학수사 드라마 ‘싸인’을 시작으로 김아중이 정의로운 검사로 열연을 펼친 드라마 ‘펀치’에 이어 리얼리티 스릴러로 호평을 받은 드라마 ‘원티드’까지. 웰메이드 수작의 중심에 선 김아중에게는 ‘장르퀸’이라는 수식어가 자연스레 따라붙었다. 
 
영화에서도 마찬가지다. 범죄 액션 영화 ‘나쁜 녀석들 : 더 무비’에서는 화려한 이력을 지닌 사기꾼 곽노순 역을 차진 연기로 소화하며 김아중이기에 가능한 캐릭터를 탄생 시켰다.
 
이처럼 김아중은 대중에게 친숙한 ‘장르 특화’ 배우이기에 또 한 번 ‘김아중 표 웰메이드 드라마’를 기대하게 만든다.
 
김아중이 ‘그리드’를 통해 선보일 캐릭터 정새벽은 강력계 형사다. 24년 전, 태양계로부터 지구를 보호하는 보호막 그리드를 창시한 인물이자 현재, 살인범의 도주를 돕고 그를 비호하는 공범이 된 여자 유령을 최전방에서 추적하는 형사로 공기처럼 사라지는 능력을 지닌 그를 유일하게 눈앞에서 목격한 인물이다. 
 
시청자는 김아중의 눈으로 작품을 쫓게 된다. 미지의 존재에 가까운 인물을 직접 마주한 새벽의 시점으로 함께 유령을 추적하는 것. 김아중이 이끄는 미스터리 추적 스릴러의 시작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는 가운데, 디즈니+의 한국 오리지널 대표작을 탄생시킬지도 주목된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