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피의세계' 곽민규 "최고의 복지 시스템, 팀워크도 좋았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2.02.16 19:10

조연경 기자
곽민규가 작품과 팀에 대한 애정을 표했다.  
 
16일 서울 건대입구 롯데시네마에서 열린 영화 '소피의 세계(이제한 감독)' 언론시사회에서 곽민규는 "시나리오를 읽다가 냄비를 다 태울 정도로 저에게는 하지 않을 이유가 없는 작품이었다"고 운을 뗐다. 
 
곽민규는 "종구와 수영의 부부 이야기가 흥미롭게 다가오기도 했다. 촬영도 온전히 종구로서 살 수 있었던 감사한 현장이었다. 저에게는 정말 소중한 영화다"며 "정말로 최고의 복지 시스템을 갖춘 촬영장이었다. 스태프들의 팀워크가 정말 좋았다"고 거듭 자랑했다. 
 
이와 함께 영화에 대해 곽민규는 "우리가 오랫동안 코로나와 싸우고 있지 않나. 이 영화는 그런 상황들 때문에 바쁘게 살면서 미처 물어보지 못한 안부를 전하는 영화이지 않나 싶다. 혼자 보는 것보다 같이 보는 것이 훨씬 좋은 영화가 될 것 같기도 하다"고 추천했다. 
 
'소피의 세계'는 일상처럼 여행을 보낸 소피와, 여행처럼 일상을 보낸 수영·종구가 2년 전 함께한 나흘의 기록을 담은 작품이다. 신예 이제한 감독의 첫 장편영화로,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47회 서울독립영화제에 공식 초청돼 주목받았다. 내달 3일 개봉한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