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트트랙 마지막날, 골든데이 힘찬 레이스 도전
일간스포츠

입력 2022.02.16 06:00

이형석 기자
연합뉴스

연합뉴스

한국이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쇼트트랙 경기가 열리는 마지막 날 '금빛 레이스'에 도전한다. 
 
지금까지 이번 올림픽에서 나온 쇼트트랙의 총 금메달은 7개, 이 가운데 한국이 따낸 금메달은 1개다. 대한체육회가 목표로 한 금메달 1개(황대헌, 남자 1500m 우승)를 가져왔지만, 쇼트트랙이 동계올림픽 '효자 종목'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성에 차지 않는다.
 
베이징 올림픽 쇼트트랙 마지막 날 경기가 16일 열린다. 한국은 여자 1500m와 남자 5000m 계주 금메달 획득이 목표다.
 
최민정은 '디펜딩 챔피언'이다. 4년 전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1500m에서 금메달을 차지했다. 이 부문 세계 기록(2분14초354, 2016년)도 갖고 있다. 이번 시즌 월드컵 1500m에서 메달을 따진 못했지만, 당시에는 부상 등의 이유로 몸 상태가 완벽하지 않았다. 하지만 이번 올림픽에서 1000m 은메달을 획득했고, 여자 계주 3000m에서도 폭발적인 스피드를 이용해 은메달을 따는 데 크게 공헌하는 등 컨디션이 좋다. 
 
이유빈은 현재 1500m 세계 랭킹 1위다. 이유빈은 올해 월드컵에서 우승 2회, 준우승 1회를 기록했다. 국제빙상연맹은 이유빈에 대해 "장거리 종목의 확실한 경쟁자"라고 평가했다. 
 
대표팀의 맏언니 김아랑도 어렵게 얻은 기회를 호성적으로 마무리하고 싶어한다. 국가대표 선발전을 1위로 통과한 심석희와 3위 김지유가 징계와 부상으로 이탈하면서 개인전 출전 자격을 얻었다. 현재 1500m 세계 랭킹 8위로 만만치 않은 실력을 자랑한다. 
 
경쟁자는 네덜란드의 수잔 슐팅이다. 이번 시즌 1500m 세계랭킹은 이유빈에 이은 2위다. 앞서 개인전 1000m와 여자 3000m 계주에서 금메달을 따며 쾌조의 컨디션을 선보였다. 대회 3관왕에 도전한다. 
 
남자 1500m는 이미 결승전에 진출한 상황이다.  
 
남자 계주는 2010년 밴쿠버 대회 은메달 이후 소치와 평창에선 노메달에 그쳤다. 현재 세계 랭킹은 캐나다에 이어 2위다. 시간이 흐를 수록 좋은 호흡을 자랑했다. 월드컵 2차 대회 5위, 3차 대회 2위를 한 남자 대표팀은 4차대회 5000m 계주를 기분 좋게 우승으로 마무리했다. 남자 1000m 금메달리스트 황대헌을 필두로 베테랑 곽윤기와 이준서, 박장혁, 김동욱이 출격을 준비하고 있다.
 
곽윤기는 "(여자 대표팀이) 냉정히 볼 때 아쉬움이 있는 멤버였는데, 결국 해내는 걸 보고 소름 끼쳤다. 한국인은 어려움을 헤쳐나가는 DNA가 있는 것 같다. 정말 뿌듯했다"며 "(이번 올림픽) 마지막 무대이지만 오히려 여유를 갖고 기본에 충실하자는 마음"이라고 각오를 전했다.
 
이형석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