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산 프로농구, 조기 휴식기 돌입한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2.02.16 14:51

차승윤 기자
한국프로농구연맹. 사진=KBL 제공

한국프로농구연맹. 사진=KBL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고민하던 프로농구가 결국 리그 중단을 선택했다.  
 
한국프로농구연맹(KBL)은 16일 "16부터 20일까지 열릴 예정이던 2021~2022시즌 로농구 3경기를 연기한다"고 밝혔다. 연기된 경기는 원주 DB와 전주 KCC(16일 원주), 서울 삼성과 서울 SK(17일 잠실실내), 창원 LG와 서울 삼성(20일 창원)의 경기다. 또한 17~18일 열릴 예정인 D리그 3경기도 함께 연기된다.  
 
이에 따라 당초 18일부터 3월 1일까지로 예정되어 있었던 국제농구연맹(FIBA) 월드컵 아시아 예선 휴식기가 사실상 앞당겨졌다. 정규리그 경기는 월드컵 아시아 예선 일정까지 마무리한 3월 2일 재개된다. KBL은 이사회 등을 통해 연기된 경기 일정 조정을 포함한 후속 대책을 논의할 예정이다.  
 
최근 리그 내에서 잇따라 확진자가 발생한 탓이다. 프로농구는 최근 일부 구단의 집단 감염을 비롯해 확진자가 속출했다. 15일까지 총 46명이 유전자 증폭 검사(PCR)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KBL은 일부 경기만 연기하며 리그 일정을 고수했다. 그러나 대구 한국가스공사를 제외한 9개 구단에서 모두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사태가 진정되지 않았다. 사회적으로도 일일 확진자 수가 9만 명에 이르렀고, KBL은 결국 사실상의 리그 중단을 선택했다.
 
KBL은 "이사회 등을 통해 연기된 경기 일정을 포함한 후속 대책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