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빙 ‘잔혹한 인턴’ 라미란X엄지원… 40대 경단녀 애환 그린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2.02.17 15:00

김다은 기자
사진=씨제스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씨제스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라미란과 엄지원이 9년 만에 드라마에서 재회한다.
 
두 사람은 티빙 오리지널 ‘잔혹한 인턴’의 출연을 확정했다.
  
‘잔혹한 인턴’은 직장과 단절된 지 7년 만에 인턴으로 복직한 40대 경단녀가 또다시 정글 같은 사회에서 버티고, 견디고, 살아남는 과정을 그리는 드라마다. 잔혹한 현실 속에서도 따뜻한 웃음과 공감을 선사할 작품 탄생을 기대케 한다.
  
드라마 ‘막돼먹은 영애씨’, ‘시를 잊은 그대에게’의 한상재 감독과 ‘마음의 소리’의 박연경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라미란과 엄지원은 2013년 영화 ‘소원’ 이후 9년 만에 재회해 불꽃 튀는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믿고 보는 두 배우의 연기 대결이 이 작품의 최대 관전 포인트다.  
 
라미란이 맡게 된 고해라는 7년간 육아를 위해 경단녀로 살아오며 잊고 있던 자신의 자리를 되찾기 위해 재취업 전선에 뛰어든 인물이다. 과거 독종 워커홀릭으로 최고의 MD로 승승장구했으나 경력단절 후 재취업을 위해 고군분투하던 중, 전 회사 동기인 지원으로부터 인턴을 제안는다. 못 먹어도 ‘Go 해라’ 정신으로 취업에 성공한다. 라미란은 특유의 공감을 불러일으키는 연기로 워킹맘들의 공감을 살 전망이다.  
 
엄지원이 연기할 최지원은 유리천장 격파를 앞둔 마켓하우스의 실세로 세련된 상품기획실 실장이다. 카리스마와 리더십까지 갖춘 인물로 목표를 위해 물불을 가리지 않는다. 신입직에 지원한 전 회사 동기 해라를 면접장에서 만나 자신의 팀 인턴으로 취업시키고는, 달콤하면서도 잔혹한 제안을 건넨다. 엄지원은 치열한 연기력으로 독하게 버텨왔던 40대 승승장구 직장인의 뭉클한 성장사를 쓸 것으로 보인다.
 
티빙 측은 “두 배우의 연기 대결만으로도 믿고 볼 수 있는 가치가 있다”고 전하며, “재취업에 도전하면서 잔혹한 40대의 현실을 겪어내고 있는 경단녀, 유리천장을 뚫기 위해 자신을 잃어가며 앞만 보고 달렸던 직장인의 공감 서사를 섬세하고 재미있게 담은 웰메이드 작품을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김다은 인턴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