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다은·장유진, 프리스타일 스키 하프파이프 결선 진출 실패
일간스포츠

입력 2022.02.17 16:30

김영서 기자
김다은. [신화=연합뉴스]

김다은. [신화=연합뉴스]

한국 프리스타일 스키 대표 김다은(17·서초고)과 장유진(21·고려대)이 각각 하프파이프결선 진출에 실패했다.
 
김다은은 17일 중국 허베이성 장자커우의 겐팅스노우파크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프리스타일 스키 여자 하프파이프 예선 1, 2차 시기 합계 45.50점을 얻고 결선 진출에 실패했다.
 
프리스타일 스키 하프파이프는 총 20명의 선수가 예선전에 나섰다. 그 중 상위 12명이 결선에 진출한다. 김다은은 1차 시기에서 44.50을 받고, 2차 시기에 45.50점을 획득했다. 총 20명 중 17위에 그쳤다.
 
같은 시각 함께 예선에 나선 장유진 역시 결선에 진출하지 못했다. 장유진은 1, 2차 시기 모두 중심을 잡지 못하고 넘어지는 바람에 4.25점에 그쳤다. 20명 중 최하위에 머물렀다.
 
김영서 기자 kim.youngseo@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