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행천사' 박명수, 청각장애 아동에 7번째 소리 선물
일간스포츠

입력 2022.02.18 14:18

황소영 기자
개그맨 박명수가 18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IHQ 예능 ‘리더의 하루’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리더의 하루’는 자신만의 탁월한 아이디어와 끊임없는 노력을 바탕으로 수백억 대 매출을 올리며 성공 가도를 달리고 있는 다양한 분야의 리더들의 노하우와 철학을 배워보는 프로그램으로 오는 8월 24일 첫방송된다. 〈사진제공=IHQ〉

개그맨 박명수가 18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IHQ 예능 ‘리더의 하루’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리더의 하루’는 자신만의 탁월한 아이디어와 끊임없는 노력을 바탕으로 수백억 대 매출을 올리며 성공 가도를 달리고 있는 다양한 분야의 리더들의 노하우와 철학을 배워보는 프로그램으로 오는 8월 24일 첫방송된다. 〈사진제공=IHQ〉

개그맨 박명수가 청각장애 아동에 7번째 소리를 선물했다.  

 
청각장애인을 지원하는 사단법인 사랑의달팽이 측은 18일 박명수 후원으로 유지혁 아동이 인공달팽이관 수술을 받았다고 밝혔다.  
 
박명수는 지난 2015년부터 청각장애인 지원을 위해 매달 정기후원을 해 오고 있다. 이 후원금으로 매년 한 명의 청각장애인에게 소리를 선물했다. 이번 유지혁 아동까지 총 7명의 청각장애 아동이 인공달팽이관 수술로 소리를 들을 수 있게 됐고 언어재활치료도 지원 중이다.
 
유지혁 아동은 이번 수술이 두 번째다. 어릴 때 인공달팽이관 수술을 받고 소리를 듣게 됐으나 최근 소리 자극을 전달하는 내부 장치 문제로 재수술 진단을 받았다.  
유지혁 아동 보호자는 "아이가 청각장애와 더불어 지적장애가 있다. 소리를 들을 수 있으면 간단한 의사소통이 가능하기 때문에 포기할 수 없었다. 작은 소리라도 들려주고 싶다. 재수술이라 보험 적용이 되지 않아 경제적 부담이 컸는데, 박명수 님 후원으로 도움을 받을 수 있어 매우 감사하다"라고 인사를 전했다.
 
박명수 측 관계자는 "한 번의 수술 후 재수술이라 어머님 마음이 많이 힘드셨을 것 같다. 지혁이가 다시 소리를 듣고 어머니와 소리를 나누며 건강하기를 바란다"라는 바람을 내비쳐 훈훈함을 자아냈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