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러시아 침공 위험 매우 높다", 미국증시 올 들어 최대 낙폭
일간스포츠

입력 2022.02.18 08:53

김두용 기자
조 바이든(왼쪽)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AFP=연합뉴스

조 바이든(왼쪽)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AFP=연합뉴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를 둘러싼 지정학적 긴장이 다시 고조되면서 뉴욕증시가 올 들어 최대 낙폭을 기록했다.  
 
 
17일(미 동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622.24포인트(1.78%) 하락한 3만4312.03으로 장을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94.75포인트(2.12%) 떨어진 4380.26으로 마감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전장보다 407.38포인트(2.88%) 떨어져 1만3716.72로 밀려났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를 둘러싼 전쟁 우려가 우크라이나 내 정부군과 반군 간의 포격으로 더욱 커졌다. 우크라이나 정부군과 친러시아 반군이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도네츠크, 루간스크주) 지역에서 포격을 주고받았다는 소식에 위험회피 심리가 커졌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연설에서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할 위험이 "매우 높다. 며칠 내 공격이 일어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린다 토머스-그린필드 유엔 주재 미국 대사도 "우크라이나 접경 현장은 러시아가 임박한 침공을 향해 움직이고 있다는 증거다. 지금은 중대한 순간이다"라고 말했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전쟁 위험이 다시 커지면서 10년물 국채금리는 장중 1.95%까지 하락했다. 금리는 가격과 반대로 움직인다. 국채가격은 안전자산 선호에 크게 올랐다. 금 가격도 1% 이상 올라 8개월 만에 온스당 1900달러를 돌파했다.
 
연방준비제도(연준)의 긴축 우려도 지속됐다. 제임스 불러드 세인트루이스 연방준비은행 총재는 오는 7월 1일까지 기준금리를 100bp 인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는 앞으로 세 번(3·5·6월)의 회의에서 금리를 100bp 올리자는 얘기다.
 
이날 발표된 경제 지표도 대체로 부진했다. 미 노동부가 발표한 지난 12일로 끝난 한 주간 실업보험 청구자 수는 계절 조정 기준으로 전주보다 2만3000명 증가한 24만8000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전문가 예상치인 21만8000명을 웃도는 수준이다.
 
필라델피아 연방준비은행(연은) 관할 지역 제조업 활동을 보여주는 2월 필라델피아 연은 지수는 16을 기록해 전달의 23.2와 월스트리트저널(WSJ) 전문가 예상치인 19를 밑돌았다.
 
 
김두용 기자 kim.du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