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오는 김선태 "中선수들 훌륭...껌 씹던 날 좋아해줘서 감사"
일간스포츠

입력 2022.02.18 13:29

김선태 중국 쇼트트랙 대표팀 감독. 뉴스1

김선태 중국 쇼트트랙 대표팀 감독. 뉴스1


중국 쇼트트랙 국가대표팀의 김선태 총감독이  2022  베이징 겨울올림픽을 마치고 한국으로 향하면서 쇼트트랙을 성원해 준 중국인들을 향해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김선태 감독은  18일(현지시간) 중국 소셜미디어 웨이보에 글을 남겨 “최근 중국 쇼트트랙 대표팀을 아껴주셔서 감사하다”고 밝혔다.

김 감독은 특히 “스포츠에는 국경이 없고 경쟁이 치열하다. 가장 큰 매력은 자신에게 도전하는 것”이라며 “중국 쇼트트랙·스피드스케이팅팀은 정말 좋은 선수들로 이뤄진 그룹이기 때문에 계속해서 그들을 지원하고 관심을 가져달라”고 했다.
김선태 중국 쇼트트랙 국가대표 총감독 웨이보 글. [웨이보 캡처]

김선태 중국 쇼트트랙 국가대표 총감독 웨이보 글. [웨이보 캡처]


그러면서 “저는 2004년부터 중국과 인연을 맺어왔고 지난 10년 동안 중국에서 쇼트트랙·스피드스케이팅 대표팀의 훌륭한 선수들이 탄생하는 것을 봤다”며 “그들이 자랑스럽다”고 했다.

김 감독은 “마스크를 쓰고 껌을 씹던 김 감독을 좋아해 주셔서 감사하다”며 “가족들을 만나러 한국으로 돌아가게 됐다. 다시 만나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김 감독이 이끄는 중국 쇼트트랙 대표팀은 2022 베이징 겨울 올림픽에서 편파 판정 논란 속에 2000m 혼성계주와 남자 1000m에서 금메달을 차지했다.

한편 중국 대표팀의 기술코치인 안현수(빅토르 안)은 지난 17일 웨이보를 통한 현지 언론과 인터뷰에서 “중국과의 계약이 이번 달 만료된다. 앞으로 어떤 활동을 할지는 아직 결정하지 않았고 가족들과 상의해야 한다”며 “코치로 올림픽에 처음 참가해 감회가 새롭고 영광이었다”고 소회를 전했다.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