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징 올림픽]평창 악몽 지우고 역주, 김보름 매스스타트 5위
일간스포츠

입력 2022.02.19 18:15

안희수 기자
김보름이 베이징 대회에서 매스스타트 5위에 올랐다. 사진=중앙일보 김경록 기자

김보름이 베이징 대회에서 매스스타트 5위에 올랐다. 사진=중앙일보 김경록 기자

 
평창 올림픽 매스스타트 은메달리스트 김보름(29)이 베이징 대회에서 5위에 올랐다. 
 
김보름은 19일 중국 베이징 국립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매스스타트 여자 결승전에서 5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4년 전 평창 올림픽에서 은메달을 따낸 그는 이번 대회에서 2연속 메달을 노렸다. 자신의 페이스대로 나섰지만, 마지막 순간에 운이 따르지 않았다.  
 
김보름 첫 번째 스프린트 포인트 구간(800m)까지 최하위에서 레이스를 했다. 체력을 비축해 최종 순위로 포디움에 올라서겠다는 의지였다.  
 
조금씩 올라섰다. 11바퀴를 남겨두고 5명을 제쳤고, 10바퀴를 남겨두고는 선수들이 숨을 고르는 행렬에 합류했다. 1600m(8바퀴) 포인트 획득 구단은 8위로 통과했다. 이후에도 하위권과 중위권을 오갔다.  
 
승부수는 4바퀴를 남겨두고 띄웠다. 4위로 올라선 김보름은 스퍼트를 시작했다. 하지만 함께 나선 다른 선수들과의 경쟁에서 조금 밀렸다. 최종 순위는 5위. 6점을 따냈다.  기록은 8분16초81이다. 치고 나가는 순간 다른 선수와의 접촉으로 인해 가속도를 내지 못했다.  
 
1위는 이리네 슈하우텐(네덜란드)가 차지했다. 2위는 이바니 블론딘(캐나다)가 차지했다.  
 
베이징=안희수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