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측 "판빙빙, '인사이더' 특별출연 촬영 완료" [공식]
일간스포츠

입력 2022.02.21 14:34

황소영 기자
판빙빙

판빙빙

중국 배우 판빙빙(범빙빙)이 JTBC 새 드라마 '인사이더' 특별 출연을 위해 한국을 찾았다.  

 
JTBC 측은 21일 "판빙빙이 '인사이더' 카메오로 촬영에 참여했다. 촬영은 이미 완료된 상태다. 캐릭터 소개 등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드라마 전개상 말씀드리기 어렵다. 양해 부탁드린다"라고 밝혔다.  
 
'인사이더'는 드라마 '미씽: 그들이 있었다'를 연출한 민연홍 감독과 '프리스트'를 집필한 문만세 작가의 신작이다. 잠입 수사 중 나락으로 떨어진 사법연수생이 빼앗긴 운명의 패를 거머쥐기 위해 사투를 벌이는 액션 서스펜스다. 배우 강하늘, 이유영, 차엽, 성지루, 정만식 등이 출연한다.  
 
판빙빙은 한국에서 중국 드라마 '황제의 딸' 금쇄 역으로 얼굴을 알렸다. 톱스타 행보를 걸었지만 탈세 혐의로 중국 세무국에 총 8억 8000만 위안(한화 약 1509억)의 벌금형을 받은 뒤 오랜 시간 자취를 감춰 실종설, 사망설 등에 휩싸였다. 지난 9일 한국에서 개봉한 할리우드 영화 '355'로 복귀한 가운데, 한국 드라마 출연 소식이 전해져 화제를 모으고 있다. 한국 영화 '마이웨이'에 특별 출연한 적 있지만 드라마는 이번이 처음이다.  
 
'인사이더'는 상반기 방송 예정이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