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브랜드마케팅, 바이낸스와 파트너십…이수만의 'P2C' 구축
일간스포츠

입력 2022.02.23 09:21

황지영 기자
SM 제공

SM 제공

이수만 프로듀서가 말한 ‘Play-to-Create’ 생태계가 만들어지고 있다.
 
SM엔터테인먼트의(이하 SM) 계열사 SM브랜드마케팅(이하 SMBM)이 글로벌 Play-to-Create(이하 ‘P2C’) 생태계 구축을 위해 세계 최대 가상자산 거래소인 바이낸스와 메인넷, NFT, 펀드 조성 등 블록체인 분야의 포괄적 파트너십에 대한 업무 협약(MOU)을 최근 체결했다.
 

P2C란 SM의 이수만 총괄프로듀서가 최초로 제시한 개념으로, IP를 활용한 리크리에이션(Recreation, 재생산)을 놀이처럼 즐길 수 있게 하는 새로운 개념이자 참여형 창작 문화이다. 유저들은 이커머스와 메타버스 플랫폼 내에서 제공된 툴(tool)과 IP를 활용해 직접 게임, 음악, 춤, 굿즈 등의 형태로 리크리에이터블(Re-Creatable) 콘텐츠 및 상품을 만들 수 있다. P2C 생태계 내에서 이러한 콘텐츠와 상품들은 NFT로 변환이 가능해 오리지널리티를 인정받는 동시에 유저들이 수익화를 할 수 있어, 기존 P2E(Play-to-Earn) 방식을 넘어서는 보다 진화된 모델이다.
 

향후 SMBM은 전세계 크리에이터들이 IP를 활용한 리크리에이션에 쉽게 참여하고, 관련 로열티 등 투명하게 수익화를 할 수 있도록 제반 환경을 구축할 예정이다. 이러한 리크리에이션을 통해 조성된 P2C 생태계는, 팬과 아티스트, 회사가 모두 만족하고 상생할 수 있는 K-POP 팬들의 2차 창작 문화를 이끌 뿐 아니라, 그간 일부 음성적으로 존재했던 영역을 양지로 끌어올려 K-POP 산업 영역의 확대에 더욱 이바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SMBM과 바이낸스는 P2C 생태계 구축을 위해 블록체인 메인넷, NFT, 에코펀드 조성 등 공동 업무를 추진할 예정이다. SMBM은 모회사 SM을 포함한 그룹 계열사들이 보유한 방대한 IP 제공과 이를 활용한 콘텐츠 기획 및 플랫폼 구축 업무를 지원하고, 바이낸스는 블록체인 전반에 대한 기술을 지원할 예정이다. 양사는 NFT 분야 협력과 공동 에코 펀드 조성을 시작으로, 한국의 전략적 파트너로서 NFT 등 프로젝트 투자 소싱, 상품 기획 및 개발 등 업무를 추진할 예정이다.
 
SMBM의 이성수 대표는 “SM엔터테인먼트 그룹은 메타버셜 오리진 스토리가 담긴 SMCU(SM Culture Universe)를 통해 다양한 메타버스향 콘텐츠 IP를 만들어가고 있다. 이러한 SM엔터테인먼트 그룹의 프로듀싱 역량과 SMBM의 이커머스 플랫폼 역량을 결합하고 바이낸스의 기술력이 더해진다면 향후 P2C 생태계 조성과 블록체인 분야에서의 사업 확장에 큰 혁신을 일으킬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한다”며 "팬들에게는 리크레이션을 통한 새로운 참여형 창작문화를 만들고, 참여한 팬들이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경제적인 이득을 얻을 수 있는 기회"라고 말했다. 바이낸스 NFT를 총괄하고 있는 헬렌 하이(Helen Hai, Global Head of Binance NFT)는 “현존하는 P2E를 P2C 생태계로 발전시키기 위해 SMBM과 노력하겠다”며 “K-POP 팬들이 SMBM이 제공하는 IP를 기반으로 콘텐츠를 재창조하며 P2C를 즐길 수 있는 탄탄한 기술력을 지원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SMBM은 SM 및 그룹 계열사를 포함한 K-Culture 전반에 관한 상품 기획, 제작, 유통 및 판매 등의 글로벌 이커머스 및 리테일 사업을 담당하는 SM의 계열사로, 글로벌 이커머스 플랫폼 ‘SMTOWN &STORE’와 리테일 샵 ‘SMTOWN &STORE@DDP’를 운영하고 있다. SMBM은 향후 P2C 생태계를 조성함과 동시에 NFT와 메타버스 등의 블록체인 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아갈 계획이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