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래블버블' 후 사이판으로 떠난 관광객 1만명 돌파
일간스포츠

입력 2022.02.24 17:00

권지예 기자
인천공항 제1터미널 출국장 내 티웨이 항공 카운터가 우리나라와 '트래블 버블' 협정을 맺은 사이판으로 출국하려는 승객들로 붐비고 있다.

인천공항 제1터미널 출국장 내 티웨이 항공 카운터가 우리나라와 '트래블 버블' 협정을 맺은 사이판으로 출국하려는 승객들로 붐비고 있다.

 
북마리아나 제도(사이판, 티니안, 로타)로 떠난 한국인 여행자가 최근 누적 1만명을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마리아나관광청에 따르면 대한민국과 북마리아나 제도가 트래블 버블을 체결한 후 첫 비행기가 뜬 지난해 7월 24일부터 현재까지 사이판 패키지상품 예약을 통해 출발한 모든 여행자 수가 1만명을 넘었다. 이외의 출국자까지 포함한다면 이보다 더 많은 숫자의 한국인이 트래블 버블 체결 이후 사이판 및 이웃 섬을 방문한 것으로 볼 수 있다. 
 
특히 올해 2월 한 달간 사이판으로 떠난 한국 여행자만 최소 2800명 이상으로, 이는 한국의 위드 코로나가 시작된 2021년 11월의 총 트래블 버블 승객 약 2100명의 기록보다도 높은 수준을 기록한 것이다. 
 
마리아나관광청은 팬데믹 시대 속 전례 없는 모객의 배경을 북마리아나 연방 정부의 전폭적인 여행자 지원, 그리고 한국 정부도 인정한 방역 정책으로 꼽고 있다. 
 
북마리아나 정부는 지난 7개월간 사이판을 찾은 한국 여행자들에게 1인당 최소 100달러 이상의 여행지원금을 제공해왔다. 여행지원금 혜택은 2월 이후 종료되지만, 최소 5월까지는 현지에서의 의무 PCR검사비용과 코로나19 확진 시 격리비용 지원이 유지된다. 
 
이에 힘입어 지난 1월부터 에어부산이 부산-사이판 노선 운항을 시작해, 부산에서도 트래블 버블 사이판 여행 출발이 가능해졌다.
 
권지예 기자 kwon.jiye@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