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리우드IS] 숀 펜, 우크라이나서 '러 침공' 다큐멘터리 제작
일간스포츠

입력 2022.02.25 16:18

김선우 기자
 
숀 펜이 포화 속에 뛰어 들었다.
 
미국 배우 겸 감독 숀 펜이 우크라이나에서 러시아 침공에 대한 다큐멘터리 영화를 찍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4일(현지시간) 미국 CNN, 가디언 등 다수 매체는 "숀 펜이 우크라이나의 수도 키예프에서 진행된 정부 기자회견에 참석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정부는 성명을 통해 "숀 펜이 러시아 침공에 대한 진실을 세상에 알리기 위해 키예프를 찾았다"며 "우리 정부는 그가 보여준 용기와 정직에 대해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숀 펜은 이미 지난해 11월 우크라이나를 방문, 러시아와의 긴장이 고조되자 우크라이나 군과 만남을 갖은 것으로도 알려졌다. 이후 숀 펜이 회의하는 모습 등도 SNS를 통해 공개된 바 있다.
 
다만 이번 다큐멘터리의 제작사로 알려진 바이스 미디어 그룹은 숀 펜의 참여 여부에 대해서는 말을 아끼는 상황이다.
 
한편 숀 펜은 영화 '월터의 상상은 현실이 된다' '아이 엠 샘' 등에 출연한 배우이자 감독이다. 그는 꾸준히 반전운동 및 인도주의 활동에 힘써왔다.
 
김선우 기자 kim.sunwoo1@joongang.co.kr
사진=Gettyimages·이매진스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