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가장 고통스럽게 죽길"…우크라 출신 진첸코의 절규
일간스포츠

입력 2022.02.25 08:18

이은경 기자
(211117) -- ZENICA, Nov. 17, 2021 (Xinhua) -- Oleksandr Zinchenko of Ukraine celebrates victory after during the FIFA 2022 World Cup qualifier match between BiH and Ukraine in Zenica, BiH, Nov. 16, 2021. (Xinhua/Nedim Grabovica)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11117) -- ZENICA, Nov. 17, 2021 (Xinhua) -- Oleksandr Zinchenko of Ukraine celebrates victory after during the FIFA 2022 World Cup qualifier match between BiH and Ukraine in Zenica, BiH, Nov. 16, 2021. (Xinhua/Nedim Grabovica)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우크라이나 출신으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시티에서 활약 중인 수비수 올렉산드르 진첸코가 SNS를 통해 침략전쟁을 일으킨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저격했다.
 
진첸코는 24일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침략 전쟁을 개시한 이후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가장 고통스러운 방식으로 죽길 바란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해당 게시물은 인스타그램이 자동 삭제해 현재는 볼 수 없다.
우크라이나 축구대표팀 주장이기도 한 진첸코는 러시아가 조국을 침공하기 전 “우크라이나는 내가 태어나고 자란 조국이다. 우리가 발전시켜야 하는 나라로, 침략을 두고 볼 순 없다”는 글을 SNS에 게재했다. 그는 해당 글에서 “전 세계가 우리를 지켜보고 있다”면서 “그 누구도 우리나라를 빼앗을 순 없다. 나는 물러서지 않는다”고 썼다.
 
그가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저주하는 글을 게시한 건 전면전 발발과 함께 우크라이나 민간인 수십 명이 사망하는 등 인명피해가 속출하는 상황에 대해 분노한 때문으로 보인다.
 
우크라이나 축구 레전드 안드리 셰브첸코 또한 자신의 트위터에 “우리 모두가 우크라이나를 위해 단결해야한다”는 글을 올렸다.
 
송지훈 기자 song.jihoon@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