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길우 '아직 최선' 첫등장…박해준 갓생 도전기 '날개' 활약
일간스포츠

입력 2022.02.27 07:10

조연경 기자
 
강길우가 빛나는 존재감을 뽐낸다.  
 
강길우는 지난 25일 공개된 티빙 오리지널 ‘아직 최선을 다하지 않았을 뿐’ 3회에서 첫 등장, 박해준의 ‘갓생’ 도전기에 날개를 달아줄 조력자로서의 활약을 예고했다.

‘아직 최선을 다하지 않았을 뿐’은 44춘기 자발적 백수가 웹툰 작가의 꿈을 안고 자신만의 속도로 갓생에 도전하는 웃픈 이야기를 그린다. 극 중 강길우는 웹툰 회사 쓰담미디어 편집팀 대리 유재우 역을 맡았다. 
 
3회에서 유재우(강길우)는 남금필(박해준)의 본격적인 웹툰계 입성에 큰 도움을 줬다. 남금필은 첫 단편 웹툰을 완성해 공모전에 접수했고, 유재우의 적극 추천으로 남금필의 작품이 공모전 특별상 부문 수상작으로 선정, 남금필의 갓생 도전기가 추진력을 얻게 됐다.

이어 유재우는 남금필의 남다른 작품 세계를 특별하게 여기며 놀라워하는 모습도 보였다. 남금필의 작품에 강한 확신을 가지고 극찬한 유재우는 누구보다 남금필을 깊이 신뢰하고 그의 작품을 사랑하는 지원군으로서 면모를 내비쳤다. 

특히 날카로운 지적이 아닌 따뜻한 시선이 담긴 조언을 건네는 유재우는 시청자들을 빠져들게 했다. 밝은 미소를 머금고 “이번에도 역시 깊이가 있고 그림도 점점 안정적이 되어가는 것 같다"는 진심의 피드백 역시 유재우의 순박한 성격을 엿보이게 했다. 

특유의 섬세한 선이 돋보이는 연기로 ‘아직 최선을 다하지 않았을 뿐’ 속 유재우 캐릭터에 자연스레 스며든 강길우. 적재적소에 등장해 유용한 조언으로 남금필의 웹툰 작가 생활에 힘찬 날개를 달아줄 그의 활약이 주목된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