男 수구 대표팀, 이탈리아 지도자와 항저우 AG 대비 훈련
일간스포츠

입력 2022.03.02 11:28

배중현 기자
2022년도 남자 수구 국가대표 선수단과 세르지오 란자 외국인 초청 코치(맨 왼쪽)

2022년도 남자 수구 국가대표 선수단과 세르지오 란자 외국인 초청 코치(맨 왼쪽)

 
남자 수구 대표팀이 항저우 아시안게임을 대비해 구슬땀을 흘렸다.
 
대한수영연맹은 "지난해 12월 이탈리아 수구 프리미어 2군 지도자 출신 세르지오 란자를 초빙, 남자 수구 대표팀이 석 달간의 집중훈련을 무사히 마쳤다"고 2일 밝혔다. 란자는 2012년부터 3년간 일본 수구 실업팀 가시와자키시에서 지도자를 맡아 최약체였던 팀을 3회 연속 일본 전국 리그 입상으로 이끌기도 했다. 대한수영연맹은 그의 아시아권 선수에 대한 높은 이해도를 고려해 초청, 선진 수구를 경험할 기회로 삼았다.
 
란자는 "수영장, 숙소, 식당까지 진천선수촌에서 하루하루가 즐거웠다"며 "한국 대표팀은 선수촌 내 훌륭한 훈련 환경 덕분에 체력적으로 전혀 부족함이 없는 반면, 국제대회 경험 부족으로 기술이나 전략적인 요소를 소화해볼 기회가 없다는 것이 매우 아쉽다"고 평가했다.
 
대표팀 박인호 지도자는 "경험이 풍부한 외국인 코치를 초빙해 선진 수구 시스템과 기술을 배워 도움이 많이 됐다. 여러 전술과 다양한 코치노하우을 교류할 수 있어 값진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한편 남자 수구 대표팀은 휴식을 마치고 3월 중순 이후 다시 진천선수촌에서 훈련을 재개할 예정이다.
 
배중현 기자 bae.junghyune@joongang.co.kr 
 
■ 2022년도 남자 수구 국가대표 선수단 명단 (총 17명)
지도자 : 박인호, 김기우(대한수영연맹)
선수 : 한효민·정병영(이상 전남수영연맹) 권대용·김문수·이화섭·김병주(이상 경기도청) 박정민·이성규·이진우(이상 강원도수영연맹) 이창훈·강민수·김찬수·옥민규(이상 한국체대) 송재훈·서강원(이상 경상북도체육회)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