높은 커트라인, KBO 신임 총재 선출 장기전으로 흐르나
일간스포츠

입력 2022.03.03 12:18

배중현 기자
지난달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10개 구단 대표들이 참석한 가운데 차기 KOO 총재 선출을 논의하기 위한 이사회가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달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10개 구단 대표들이 참석한 가운데 차기 KOO 총재 선출을 논의하기 위한 이사회가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프로야구를 관장하는 한국야구위원회(KBO) 신임 총재 선출 건이 장기전으로 흘러갈 가능성이 있다.
 
KBO는 지난 2일 서울 강남구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2022년 제3차 이사회(사장단 모임)를 열어 신임 총재 선임 방안을 논의했다. 지난달 8일 정지택 총재 사임 후 열린 제2차 이사회에서는 "구단별 후보를 자유롭게 추천한 뒤 다음 이사회에서 최종 후보를 결정한다"는 뜻을 모았다. 당시 류대환 KBO 사무총장은 "후보는 완전 오픈이다. 구단 내·외부에서 명망 있고 역량 있는 사람을 찾아 후보로 올린다"고 말했다.
 
일간스포츠 취재 결과, 제3차 이사회에선 복수의 후보가 테이블 위에서 논의됐다. 하지만 어떤 후보도 재적이사 4분의 3 이상의 동의(10명 중 8명)를 받지 못했다. KBO 규약에 따르면 총재는 이사회에서 재적이사 4분의 3 이상의 동의를 받아 추천하며, 각 팀의 구단주 또는 구단주대행 모임인 총회에서 재적회원 4분의 3 이상의 찬성이 있어야 한다.
 
류대환 사무총장은 "(추천된) 후보에 대해 투표를 다 했다. 하지만 (누구도) 4분의 3의 정족수를 못 넘겨 부결됐다. 오는 11일 이사회를 다시 열어서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야구계 안팎에선 "재적이사 4분의 3 이상의 동의를 받는 게 어렵다"는 우려가 나온다. 한 구단 관계자는 "후보가 복수라면 각각의 구단이 추천했다는 건데 그러면 의견이 나뉠 수밖에 없다. 과반이 아닌 4분의 3 이상 찬성은 쉽지 않아 보인다"고 했다.
 
그동안 KBO 총재는 내부 추천을 받아 추대하는 형식으로 진행했다. 구단별로 돌아가면서 맡는 분위기까지 있어 재적이사 4분의 3 이상 동의라는 규약이 큰 의미 없었다. 하지만 현행 오픈 추천 방법에선 다르다. 너무 높은 커트라인으로 작용한다. 구단별 이해관계가 모두 다르니 눈치 싸움이 심하다.
 
11일 제4차 이사회에서도 결론 나지 않을 수 있다. 류대환 사무총장은 "그때도 합격선을 아무도 넘기지 못하면 어떻게 되는 거냐"는 질문에 "그러면 또 (이사회를) 해야 한다. 정관의 원칙이 그렇게 돼 있다. 원칙대로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KBO 규약에는 '총재가 사임, 해임 등의 사유로 궐위되면 그 사유가 발생한 날부터 1개월 이내 보궐선거를 하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고 명시돼 있다. 규약대로라면 오는 8일까지 후보를 추천하고 총회를 열어야 한다. 하지만 '1개월 이내 보궐선거'가 강제 사항은 아니다. KBO도 개막(4월 2일)까지 여유가 있는 만큼 시간을 두고 차근차근 풀어나갈 계획이다. 류대환 사무총장은 '총재 대행 체제'에 대해서는 "임시로 갈 가능성은 모르겠다. 일단 (11일) 이사회까지 가봐야 할 것 같다"고 말을 아꼈다.
 
배중현 기자 bae.junghyune@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