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수급난에 2월 수입차 판매 감소…1위는 벤츠
일간스포츠

입력 2022.03.04 11:00

정길준 기자
벤츠 E-클래스. 메르세데스-벤츠 제공

벤츠 E-클래스. 메르세데스-벤츠 제공

 
전 세계적인 반도체 공급 부족 현상으로 자동차 생산에 차질이 빚어지면서 지난달 수입차 판매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수입차협회는 올해 2월 수입차 판매가 전년 동월 대비 12.7% 감소했다고 4일 밝혔다.
 
같은 기간 수입차 신규 등록 대수는 1만9454대로 집계됐다. 전월과 비교하면 12.1% 증가했다.
 
협회에 따르면, 일부 브랜드의 물량 확보 등으로 전월 대비로는 증가했지만 반도체 수급난에 따른 물량 부족으로 전년 동월과 비교하면 줄었다.
 
브랜드별 등록 대수는 메르세데스-벤츠가 5970대로 BMW(5656대)를 제치고 1위에 올랐다.
 
다음으로 아우디(1227대)·폭스바겐(1108대)·볼보(1047대)·포르쉐(777대)·미니(732대)·쉐보레(535대)·렉서스(474대) 등의 순이었다.
 
벤츠는 전년 동월보다 4.6% 증가했지만 BMW와 아우디는 각각 0.1%, 48.1% 감소했다.
 
수입차 베스트셀링 모델은 2671대가 등록된 벤츠 E-클래스다. BMW 5시리즈는 1866대, 벤츠 S-클래스는 1636대, BMW X5는 521대가 각각 등록됐다.
 
정길준 기자 jeong.kiljhun@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