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철부대2' 첫 탈락 비운의 부대는?
일간스포츠

입력 2022.03.05 22:19

조연경 기자
‘강철부대2’ 첫 탈락 부대는 어느 곳일까.
 
8일 방송되는 채널A와 SKY채널 예능프로그램 ‘강철부대2’ 측은 첫 번째 팀 탈락 미션을 앞두고 승부욕을 불태우는 강철부대원들의 사투가 담긴 3회 예고 영상을 공개했다.
 
지난 1일 방송된 2회에서는 압도적인 스케일로 무장한 ‘장애물 각개전투’와 엄청난 무게를 자랑하는 ‘100kg 통나무 끌기’가 대결 종목으로 등장하며 시청자들의 이목을 끌었다. 초고난도 미션과 열악한 날씨에도 아랑곳없이 승리를 향해 전진하는 특수부대원들의 뜨거운 열정은 보는 이들을 감탄하게 만들었다.
 
이러한 가운데, 첫 번째 팀 탈락이 걸린 미션에서 살아남기 위해 한 치의 양보 없이 맞붙는 강철부대원들의 모습이 포착됐다. 
 
마스터 최영재는 부대원들을 향해 첫 탈락 팀을 결정짓는 다음 미션을 선언하며 긴장감을 한껏 끌어올렸다. 이에 특전사(육군 특수전사령부) 오상영은 “진짜 이거 쉽지 않다”며 굳은 표정을 지어 보이는가 하면, HID(국군정보사령부특임대) 이동규는 “바로? 데스매치 안 하고?”라고 당혹감을 드러냈다. 
 
뿐만 아니라 드넓은 설원 속 부대의 명예를 짊어진 채 한계에 도전하는 강철부대원들의 대격돌은 흥미를 자극한다. 첫 탈락을 맞이하게 될 비운의 부대는 어디일지, 어두운 낯빛으로 도열한 강철부대원들의 모습에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