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TI 115달러 돌파 머스크 "테슬라에 부정적이지만 석유 증산해야"
일간스포츠

입력 2022.03.05 15:18

김두용 기자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 연합뉴스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 연합뉴스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현재 석유와 천연가스 생산이 더 필요하다고 밝혔다.  
 
 
머스크는 4일(현지시간) 자신의 소셜미디어를 통해 "이런 말 하기는 싫지만 우리는 석유와 가스의 생산을 즉시 늘려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는 테슬라에는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 틀림없지만 지속가능한 에너지 해법으로는 러시아의 석유와 가스 수출을 즉각적으로 보충할 수는 없다"고 덧붙였다.
 
러시아는 원유와 천연가스의 주요 수출국이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공급 감소 우려에 국제유가는 수직으로 상승해 배럴당 110달러를 넘었으며 유럽의 천연가스 가격도 사상 최고로 치솟았다.
 
블룸버그 통신은 머스크의 이날 “트윗은 바이든 행정부가 미국의 러시아 원유 수입 금지를 검토하는 가운데 나왔다”고 전했다. 미국 석유업계는 생산 증대를 위한 지원을 요청하고 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4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7.4%(8.01달러) 오른 115.68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2008년 9월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주간 가격 상승폭은 26.3%(24.09달러)로 퍼센티지로는 2020년 4월 이후로 달러 기준으로는 1983년 4월 이후로 가장 컸다.
 
폭스뉴스는 머스크의 트윗이 30분 만에 2만건의 리트윗을 기록했다고 전했다.
 
 
김두용 기자 kim.du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