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농구 KB 선가희, 뇌출혈로 사망
일간스포츠

입력 2022.03.05 17:51

선가희 부고가 KB 농구단 SNS에 5일 올라왔다. [SNS 캡처]

선가희 부고가 KB 농구단 SNS에 5일 올라왔다. [SNS 캡처]


여자프로농구 KB국민은행 스타즈 소속 포워드 선가희(22)가 4일 세상을 떠났다.

KB는 “선가희 선수가 2월 11일 뇌출혈 증상으로 응급 수술을 받았고, 최근까지 중환자실에서 입원 치료 중이었다”며 “장례 절차는 유족의 뜻에 따라 진행할 예정이며 구단은 지원에 소홀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5일 밝혔다.

KB는 “자세한 내용을 미리 공유하지 못한 점, 사랑하는 가족을 잃은 유족의 입장에서 부디 해량해주길 바란다”고 했다.

KB “그 누구보다 농구를 사랑했고, 소중한 꿈과 열정이 있던 선가희 선수의 안타까운 소식에 선수들과 스태프 모두 큰 슬픔 속에 애도하고 있다”며 고인의 명복을 기원했다.

2000년생 선가희는 숭의여고 출신으로, 2019년 한국여자농구연맹(WKBL)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7순위로 KB에 지명됐다. 2021-2022시즌 7경기에 나와 평균 0.9점에 1.1리바운드를 기록했다.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