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KB 선가희, 뇌출혈로 사망··· 향년 22세
일간스포츠

입력 2022.03.05 19:43

김영서 기자
청주 KB 선가희. [사진 청주 KB 페이스북]

청주 KB 선가희. [사진 청주 KB 페이스북]

여자프로농구 청주 KB 포워드 선가희(22)가 유명을 달리했다.
 
5일 KB는 “그 누구보다 농구를 사랑했고 소중한 꿈과 열정을 가지고 KB스타즈와 함께 한 선가희 선수가 지난 4일 새벽 세상을 떠났다”며 “이런 안타까운 소식을 전하게 되어 너무 마음이 아프다”고 밝혔다.
 
KB에 따르면 선가희는 지난 2월 11일 뇌출혈 증상이 발현해 당일 응급 수술 후 최근까지 중환자실에서 입원 치료를 받았다.
 
KB는 “장례절차는 유족의 뜻에 따라 진행할 예정이며 구단은 이에 대한 지원에 소홀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숭의여고 출신인 2000년생 선가희 선수는 2019년 한국여자농구연맹(WKBL)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7순위로 KB에 지명됐다. 2021~22시즌 7경기에 나와 평균 0.9점에 1.1리바운드를 기록했다.
 
김영서 기자 kim.youngseo@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