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이몽2’ 바다, ♥박보검 닮은꼴 남편 처음에 거절했다… “10살 연하 부담”
일간스포츠

입력 2022.03.08 13:29

서가연 기자
사진=SBS 제공

사진=SBS 제공

가수 바다가 나이 차이에 부담감을 느껴 지금의 남편을 거절한 적 있다고 고백했다.
 
7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는 바다가 스페셜 MC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바다는 10살 연하 남편의 구애를 처음에 거절했다고 전했다. 바다는 “일단 거절부터 해야 하는 거 아냐?”라고 너스레를 떨며 웃음을 안겼다. 이어 “10살 정도 연하를 만나면 사람들이 웅성댈 것 같았다”라며 10살이라는 나이 차이에 느낀 부담감을 털어놨다.
 
이어 바다는 박보검 닮은꼴인 남편과의 첫 만남을 회상했다. 크리스마스 파티에서 만난 두 사람은 이후 3개월 만에 우연히 재회했고, 그 자리에서 남편이 “안녕하세요. 저 기억하세요? 번호 좀 주세요”라고 먼저 다가왔다고.
 
바다는 “인생 짧으니 욕심 내려놓고, 나 만나 평생 행복하게 살자, 나보다 자기 시간은 더 짧으니 빨리 행복하게 살자”라고 했던 남편의 프러포즈를 회상해 보는 이들에게 설렘을 안겼다.
 
또한 2세 계획에 대해서 바다는 “결혼한다고 해도 아이는 안 가지려 했다. 제가 제 라이프스타일을 아니까”라며 “일을 좋아하고 즐기고 음악 하는 사람으로 살고 싶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살면서 내가 바뀌었다. 이 남자의 아이는 낳아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더라. 내 유전자도 궁금했다”며 남편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서가연 인턴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