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 5시 대선 투표율 73.6%…19대보다 3.5%p↑
일간스포츠

입력 2022.03.09 17:23

안민구 기자
제20대 대통령선거일인 9일 서울 송파구 잠전초등학교 체육관에 마련된 잠실본동 투표소에서 유권자들이 투표를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제20대 대통령선거일인 9일 서울 송파구 잠전초등학교 체육관에 마련된 잠실본동 투표소에서 유권자들이 투표를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제20대 대통령 선거 투표율이 지난 대선보다 높은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부터 오후 5시까지 전국 유권자 4419만7692명 중 3251만5203명이 투표한 것으로 집계됐다. 
 
전국 투표율은 73.6%다. 이는 2017년 19대 대선의 같은 시간대 투표율 70.1%보다 3.5% 포인트 높다.
 
지역별 투표율은 전남(79.0%)이 가장 높았고, 광주(78.7%), 전북(78.1%)이 뒤를 이었다. 
 
제주(69.5%)와 충남(70.8%), 인천(71.0%) 순으로 낮은 투표율을 기록하고 있다. 서울은 74.0%로 전국 평균 투표율보다 0.4%p 높다. 
 
투표율이 19대 대선 동시간대 대비 높게 나타남에 따라 최종 투표율이 1997년 15대 대선 이후 처음으로 80% 선을 돌파할지도 관심이다. 19대 대선의 최종 투표율은 77.2%였다.
 
투표함은 코로나19 확진·격리자의 투표 공식 종료 시각인 오후 7시 30분 이후 전국 251개 개표소로 이송된다.
 
이에 따라 오후 8시 10분쯤 개표가 시작될 것으로 선관위는 전망하고 있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