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석 “코로나19 시국, 해외 여행 갈증 엄청났다” 고백
일간스포츠

입력 2022.03.10 17:17

정진영 기자
사진=채널S 제공

사진=채널S 제공

배우 김지석이 본격 랜선 여행 방송으로 돌아온다.
 
김지석은 오는 17일 오후 첫 방송되는채널S 예능 프로그램 ‘다시갈지도’의 MC를 맡아 시청자들과 만난다.
 
‘다시갈지도’는 팬데믹 이후의 첫 해외 여행 예능 프로그램이다. 코로나19 시대에 꽉 막힌 하늘길을 뚫어주는 랜선 세계 여행을 표방한다.
 
김지석은 방송가에서 소문난 여행 마니아 김신영과 함께 MC로 호흡을 맞춘다.
 
김지석은 MC를 맡은 계기로 ‘여행에 대한 갈증’을 꼽으며 “코로나19가 발생하기 전 발리로 화보 촬영을 갔던 것이 마지막 여행”이라면서 “시국적으로 여행을 못 가는 데에서 오는 갈증이 엄청났다. 여행이 그리울 땐 대리만족을 찾기도 했다. 못 가는 것을 뻔히 알면서도 여행할 때 쓰던 어플리케이션을 뒤적거렸다”고 털어놨다.
 
이어 “숙소 어플리케이션에 들어가 현재 시세를 확인하고, 로드맵도 켜보고, 항공사 어플리케이션에 들어가서 비행기 표도 구경해보면서 그야말로 나만의 랜선 여행을 했다” “섭외를 받고 단순히 여행을 주제로 하는 것만이 아니라 현지인들과 여행 유튜버 분들이 직접 전해주는 여행지의 숨은 매력과 각종 최신 정보들이 더해진다는 말에 나와 같은 마음일 시청자분들의 갈증을 조금이라도 풀어드릴 수 있겠다 싶어 단번에 결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사진=채널S 제공

사진=채널S 제공

첫 녹화를 마친 김지석은 “제작진이 리액션이 좀 과한 거 아니냐고 농담을 했다. 그런데 그날 우리의 반응은 방송용 리액션이 아닌, 정말 말 그대로 명치 끝 단전에서부터 나오는 찐 반응이었다. 그만큼 여행에 대한 갈증이 엄청났고, 그 갈증이 해결되지 않은 채 살고 있다가 첫 녹화를 하면서 그게 한 번에 터진 것 같다”고 밝혔다.
 
김지석과 김신영이 호흡을 맞춘 ‘다시갈지도’는 오는 17일 오후 8시에 첫 방송된다.
 
정진영 기자 chung.jinyou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