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최민식, '이상한 나라의 수학자' 3일 연속 1위
일간스포츠

입력 2022.03.12 08:00

황소영 기자
'이상한 나라의 수학자'

'이상한 나라의 수학자'

영화 '이상한 나라의 수학자'가 3일 연속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  

 
12일 오전 7시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이상한 나라의 수학자'는 개봉 이후 3일 연속 박스오피스 정상의 자리를 지키고 있다. 공감과 위로의 메시지뿐 아니라, 배우들의 열연과 흥미로운 수학적 연출을 담아내 개봉 첫 주말을 맞아 흥행세를 이어갈 전망이다.
 
'이상한 나라의 수학자'는 신분을 감추고 고등학교 경비원으로 일하는 탈북한 천재 수학자가 수학을 포기한 학생을 만나며 벌어지는 감동 드라마. 이 가운데 출연 배우들이 명장면과 명대사를 꼽아 눈길을 끈다.
 
탈북한 천재 수학자 이학성으로 분해 대체불가한 존재감을 선보인 배우 최민식은 "틀린 질문에서 옳은 답이 나올 수 없기 때문이지"라는 대사를 이번 작품의 백미로 꼽았다. 이는 극 중 이학성이 김동휘(한지우)에게 처음으로 수학을 알려주는 장면에서 등장하는 대사로, 첫 수업 시간에 일부러 잘못된 문제를 출제해 김동휘를 테스트한다. 문제의 오류를 찾아내지 못한 채 정해진 공식으로만 답을 내놓은 김동휘에게 최민식은 "틀린 질문에서 옳은 답이 나올 수 없다"라고 설명하며 수학에 다가가는 시작 단계부터 바로잡기 시작한다. 이에 최민식은 "이 근사한 대사에 꽂혔다. 수학뿐 아니라 세상사도 마찬가지다. 올바른 삶, 가치 있는 삶에 대한 질문이 시나리오 속에 담겨 있다"라는 말을 덧붙였다.  
 
김동휘는 "답을 맞히는 것보다 답을 찾는 과정이 중요하다"는 대사에 대한 애정을 밝힌 바 있다. 수학에서 발견한 특별한 인생의 이야기를 담아낸 이번 작품은 정답보다 중요한 올바른 과정의 가치를 이야기한다. 수학을 가르쳐주기로 약속했지만 "시험이나 성적 따위엔 관심이 없다"라고 선언한 최민식은 좋은 결과를 얻는 것에만 급급한 한지우란 캐릭터에 수학을 바라보는 새로운 시각을 제시한다. 앞서 최민식이 꼽은 명대사와 이어지는 "답을 맞히는 것보다 답을 찾는 과정이 중요하다"라는 최민식의 대사는 수학을 넘어 인생과도 맞닿은 울림을 선사한다. 김동휘는 "수학에서는 풀이 과정을 길게 쓰고, 그 과정을 돌아보며 답이나 오류를 발견한다. 이번 작품을 통해 과정에서 많은 것을 배울 수 있다는 사실을 깨달았다"라고 전했다.  
 
조윤서가 직접 꼽은 영화 속 명장면은 최민식이 김동휘에게 수학적 용기를 설명하는 순간이다. 노력만큼 따라주지 않는 성적에 고민하는 김동휘에게 최민식은 수학을 잘하기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이 무엇인지 설명하며 그가 정의하는 용기를 전한다. "문제가 안 풀릴 때는, 화를 내거나 포기하는 대신에 '문제가 참 어렵구나. 내일 아침에 다시 풀어봐야겠구나' 하는 여유로운 마음. 그것이 수학적 용기다"라는 최민식의 울림 있는 대사는 김동휘를 비롯해 인생의 난제를 마주한 모두에게 따뜻한 격려를 전한다. 조윤서는 "'무작정 마주하지 않아도 되는구나, 이것도 용기구나'라는 생각에 큰 위로를 받았다"라는 소감을 밝혔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