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남길·서현, 넷플릭스 '도적: 칼의 소리' 출연 확정
일간스포츠

입력 2022.03.14 11:20

박정선 기자
 '도적: 칼의 소리'

'도적: 칼의 소리'

 
 
 
넷플릭스(Netflix)가 새로운 시리즈 '도적: 칼의 소리'의 제작 확정과 함께 캐스팅을 14일 발표했다.
 
'도적: 칼의 소리'는 격동의 일제강점기, 각기 다른 사연으로 무법천지의 땅 간도로 향한 이들이 조선인의 터전을 지키고자 하나가 돼 벌이는 액션 활극이다.
 
김남길이 이윤 역을 맡았다. 이윤은 일본군 출신이지만 모든 걸 버린 채 간도로 떠나 그 땅과 사람들을 지키는 도적이 된 인물이다. 서현은 진짜 정체를 감춘 조선 총독부 철도국 과장 남희신으로 분해 새로운 얼굴을 선보인다. 유재명은 과거 의병장 출신으로 간도에 자리 잡은 조선인 마을의 지주 최충수를 연기한다. 이현욱은 이광일로 분했다. 이광일은 기회주의적인 일본군 간부로 이윤과는 지독한 악연으로 얽히게 되는 인물이다. 이호정은 이윤을 죽이라는 의뢰를 받고 간도로 향하는 총잡이 언년이 역을 맡았다.
 
1920년대 무법천지의 땅 간도를 배경으로 일본군, 독립군, 청부업자, 마적 그리고 삶의 터전을 빼앗기고 이주한 조선인들이 각자 다른 목적으로 서로에게 총부리를 겨누며 펼쳐지는 뜨거운 드라마가 벌써부터 기대를 모은다. 이와 함께, 이윤을 필두로 한 도적들이 조선인과 그 터전을 지키기 위해 펼치는 거침없고도 스케일감 넘치는 통쾌한 액션이 잠시도 눈을 뗄 수 없는 볼거리를 예고한다.
 
'나쁜 녀석들: 악의 도시', '38사기동대' 로 화려하고도 통쾌한 액션과 드라마를 유감없이 보여줘 온 한정훈 작가와 황준혁 감독이 다시 한번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두 작품에서 메인 프로듀서로 활약했던 황준혁 감독은 이번 작품을 통해 '블랙독'에 이어 연출력을 자랑할 예정이다.  
 
'도적: 칼의 소리'는 넷플릭스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