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체농' 임수향 "오리가방 PPL 아냐, 운동 후 산소캡슐 애용"
일간스포츠

입력 2022.03.15 08:38

황소영 기자
'마녀체력 농구부' 임수향

'마녀체력 농구부' 임수향

배우 임수향이 오리가방 PPL 의혹에 부인한다. 또 운동선수 못지않은 체력 관리 비법이 눈길을 끈다.  

 
오늘(15일) 오후 9시에 방송될 JTBC 예능 '언니들이 뛴다-마녀체력 농구부' 5회에는 임수향의 트레이드마크인 최애 오리가방에 대한 입장을 밝힌다.  
 
임수향은 어깨에 매고 등장하는 오리가방 때문에 '오리수향'이란 별명을 얻었던 바 있다. 이날 정형돈은 임수향이 오리가방을 어루만지자 "그 오리가방 PPL 아니지?"라며 임수향에게 오리가방 PPL 의혹을 돌직구로 제기한다. 당황함도 잠시 임수향은 "오리가방은 절대 PPL이 아니다"면서 수면 위로 불거진 PPL 의혹을 전면 부정한다. 급기야 임수향은 "이 안에 제 소지품들이 많이 들어가 있다"라며 돌연 '왓츠 인 마이백'을 시작해 웃음을 안긴다.  
 
이에 더해 임수향과 관련된 또 하나의 의혹이 터진다. 임수향이 "운동 후 근육통 약을 먹고 있다"고 밝힌 데 이어 "운동 후 산소캡슐에 들어간다"라고 남다른 여배우 체력 관리법을 공개한 것. 이에 송은이는 "집에 그것도 있어?"라고 입을 떡 벌리고, 허니제이는 "전문 선수같아"라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한다.  
 
임수향의 오리가방 PPL 해명과 여배우 산소캡슐 플렉스 의혹이 밝혀질 수 있을지 본 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높인다.
 
그런가 하면 또 한번의 친선경기가 벌어진다. 별, 박선영, 허니제이, 임수향은 문경은 감독 팀으로, 송은이, 고수희, 장도연, 옥자연은 현주엽 코치 팀이 돼 5대 5 친선경기를 펼친다. 앞선 친선경기에서 임수향은 황금볼을 넣는 '오리수향'으로 활약을 펼쳤던 바. 체력 테스트부터 본 경기까지 한층 더 성장한 기량으로 문경은 감독을 놀라게 한다.  
 
한편 '마녀체력 농구부' 측은 걸음 기부 어플 '빅워크'와 캠페인을 진행한다. 기부금은 한국중고농구연맹을 통해 미래 농구 꿈나무들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