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수영-박하선 부부 산불피해 1억 성금
일간스포츠

입력 2022.03.15 10:38

이현아 기자
사진=한돈 제공

사진=한돈 제공

연예계 대표 잉꼬부부이자 배우인 류수영-박하선 부부가 기부로 금술을 자랑했다.

류수영과 박하선은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희망브리지)에 경북 울진, 강원 삼척 등 산불 피해 이웃돕기를 위해 1억 원의 성금을 함께 전달했다.
 
두 사람은 고액기부클럽인 ‘희망브리지 아너스클럽’에도 가입해 꾸준한 기부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희망브리지에 따르면 류수영과 박하선은 동해안 일대를 덮친 산불 피해 등의 대형 재난에 안타까워했다. 피해 지원을 위한 방법을 고민하던 중 부부로서 함께 뜻을 모아 기부를 결정했다.  
 
특히 박하선은 15일 오후 예정된 SBS 특별 모금 생방송 ‘산불 피해돕기 특별 생방송, 희망을 보냅시다!’의 MC를 맡아 기부의 의미가 더욱 뜻깊다.  
 
희망브리지 측은 “류수영과 박하선 부부가 함께 뜻을 모은 온정에 감사하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이현아 기자 lee.hyunah1@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