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솔로몬, 진짜 팬 선물 여친 줬나? “난 완벽하지 않다, 비난은 내게만”[전문]
일간스포츠

입력 2022.03.16 14:57

정진영 기자
가수 이솔로몬이 3일 오후 서울 목동SBS 방송국에서 열리는 '두시탈출 컬투쇼'에 참석전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박찬우 기자 park.chanwoo@joongang.co.kr 2022.02.03

가수 이솔로몬이 3일 오후 서울 목동SBS 방송국에서 열리는 '두시탈출 컬투쇼'에 참석전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박찬우 기자 park.chanwoo@joongang.co.kr 2022.02.03

그래서 팬이 준 선물을 여자 친구에게 줬다는 걸까, 아니라는 걸까.

 
이솔로몬이 팬으로부터 받은 선물을 여자 친구에게 줬다는 의혹에 대해 16일 공개한 사과문이 사실관계를 명확하게 하지 않는 두루뭉술한 표현으로 빈축을 사고 있다.
 
이솔로몬은 팬카페를 통해 공개한 사과문에서 “일어난 일의 여하와 상관없이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앞서 그는 팬들이 선물한 옷을 자신의 여자 친구에게 전달했으며, 여자 친구가 이 옷을 입은 사진을 개인 SNS에 올렸다는 의혹을 받았다. 또 일부 팬들은 이솔로몬에게 이에 대해 인스타그램 다이렉트 메시지(DM)로 문의했으나 차단을 당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또 다른 팬들 사이에서는 이솔로몬이 거액의 개인 마이크를 선물 받으면서 팬덤 이름, 표식 등을 새기는 것을 반대했다는 이야기도 나오고 있다.
 
이솔로몬은 “지난 한 주간은 내게 필요한 시간이었습니다. 온전히 말할 수 없는 사실, 추측과 과장에 불어난 소문부터 내 삶에 일어났던 일들, 차마 입에 담고 싶지도 않을 만큼 파렴치한 일까지. 여전히 해결하지 못한 일들로 어려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며 사과문이 늦어진 이유를 설명한 뒤 “참 많이 힘들어도 쉽사리 토로할 수 없는 생리와 숙명적인 직업적 윤리로 작고 큰일이 지나도 아무렇지 않은 듯 버텨내야만 한다. 그런 와중에도 의문은 꼬리를 물고 비난과 어려움은 나날이 더해졌다”고 토로했다.
 
그는 끝내 팬 선물을 여자 친구에게 줬다는 부분을 명확하게 해명하지 않으며 “니는 부족한 게 참 많은 사람이다. 완벽한 적도 없고 완벽할 수도 없는 사람”이라고 두루뭉술한 말을 남겼다.
 
또 “예기치 못한 일이 일어나 모두가 내게 등 돌린다 할지라도 나는 공론화를 조장한 이들과 그것에 밀약해 날로 일을 키워낸 이들, 다시 내게 비난의 칼날을 들이밀던 모든 이들을 원망하지 않는다”며 자신이 오히려 공론화의 피해자라는 식으로 주장했다.
 


다음은 이솔로몬 입장 전문
 
조금 늦었습니다. 무엇이 어떠하건 기다려주시는 마음 앞서 일어난 일의 여하와 상관없이 미안하고 또 고맙습니다.
 
지난 제 한 주간은 제게 필요한 시간이었습니다. 온전히 말할 수 없는 사실, 추측과 과장에 불어난 소문부터 제 삶에 일어났던 일들, 차마 입에 담고 싶지도 않을 만큼 파렴치한 일까지. 여전히 해결하지 못한 일들로 어려운 시간을 보내는 중입니다.
 
참 많이 힘들어도 쉽사리 토로할 수 없는 생리와 숙명적인 직업적 윤리로 작고 큰일이 지나도 아무렇지 않은 듯 버텨내야만 합니다. 그런 중에도 의문은 꼬리를 물고 비난과 어려움은 나날이 더해져 저는 하루하루 날이 갈수록 말을 잃어버렸습니다.
 
한 마디가 중해서 한 글자가 소중해 숙고의 시간을 가졌습니다. 늦어서 미안합니다. 저는 부족한 게 참 많은 사람입니다. 완벽한 적도 없고 완벽할 수도 없는 사람입니다. 비록 제 삶에는 상처가 남고 사랑하는 이들의 삶에도 상처가 남겠지만, 저는 누구도 원망하고 싶지 않습니다.
 
저를 사랑해주셨던 분들과 갈팡질팡 오도 가도 못한 채 막연히 기다려주시는 분들과 변함없는 마음으로 지켜봐주시는 모든 그대들을 사랑합니다. 눈에 보이지는 않지만, 누구도 쉽사리 끊을 수 없는 믿음처럼 언제 어디서나 저는 변함없기를 노력할 것입니다.
 
예기치 못한 일이 일어나 나를 모두가 등 돌린다 할지라도 저는 공론화를 조장한 이들과 그것에 밀약하여 날로 일을 키워낸 이들과 다시 제게 비난의 칼날을 들이밀던 모든 이들을 원망하지 않습니다. 다만, 그 모든 비난은 제게만 해주십시오. 모두 괜찮습니다.
 
그 모습 그대로 모두 저를 벅차게 사랑해주었던 마음이라는 것을 알기에 되려 미안하다는 진심과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싶습니다. 엉엉 울고 있을 아이에게 사탕 하나 건네지 못해 진심으로 미안합니다. 모두 다 제 탓입니다.
 
다시 한번 저로 인해 상처받은 모든 이들과 덩달아 어려운 시간을 보냈을 가장 사랑하는 이들과 우리의 모니언즈에게 심심한 사과와 위로를 보냅니다. 미안하고 또 고맙습니다. 사랑합니다.
 
정진영 기자 chung.jinyou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