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텔라’ 손호준 “형들 때문에 현장서 웃음 참기 너무 힘들었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2.03.17 12:30

서가연 기자
사진=CJ ENM 제공

사진=CJ ENM 제공

배우 손호준이 웃음이 끊이지 않던 ‘스텔라’ 촬영 당시를 회상했다.
 
손호준은 17일 영화 ‘스텔라’ 온라인 제작보고회에 자리를 빛냈다.
 
극 중 피도 눈물도 없지만 정은 많아 인생이 꼬인 차량담보업계 에이스 영배 역을 맡은 손호준은 자동차 스텔라와 연기 호흡으로 “형들보다 자동차 스텔라랑 둘이 찍은 신이 너무 많았다. 걱정을 많이 했었다”고 당시 심정을 털어놓았다. 이어 “말이 없는 자동차랑 둘이 연기를 해야 하는 게 부담이 되더라. 근데 의외로 스텔라가 연기를 잘한다. 잘 찍었다”고 밝혀 기대감을 높였다.
 
손호준은 촬영 현장 분위기에 대해 “작가님께서 시나리오 자체를 재밌게 써주셔서 웃긴 장면이 많았다. 옆에 계신 형들이 연기를 너무 잘하는 거다. 내가 연기를 할 때 앞에 표정이나 제스처를 보니까 웃음을 참기 힘들 때가 많았다”고 말하며 현장의 즐거운 분위기를 그대로 전달했다.
 
이에 권수경 감독도 “현장이 너무 즐거웠다”고 거들었다. 권수경 감독은 “영화 현장은 긴장감이 있다. 정신 차리지 않으면 위험한 장면이 많아서 조심해야 하는 부분이 많다. 이 세 배우는 현장 자체가 너무 웃기니까 많이 웃더라”며 “자기들끼리도 즐거워하니까 현장 전체가 너무 즐거웠다”고 밝혔다. 
 
손호준은 “변산반도 부안에서 스텔라를 운전하는 신을 촬영할 때 뷰가 너무 예뻐서 그 순간이 기억에 남는다”며 영화 속 아름다운 풍경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손호준 평소 연기하던 톤과 다를 것이라며 “‘스텔라’에선 영배가 소리 지르고 절규하는 목소리가 많이 나온다”고 연기 변신을 예고했다.
 
영화 ‘스텔라’는 오는 4월 6일 개봉 예정이다.
 
서가연 인턴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