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써클 하우스’ 한가인 “언니한테 맞아 이가 흔들린 적도” 충격 고백
일간스포츠

입력 2022.03.17 15:02

이세빈 기자
사진=SBS '써클 하우스' 제공

사진=SBS '써클 하우스' 제공

배우 한가인이 유년 시절 언니와 겪었던 일화를 폭로한다.
 
오늘(17일) 방송되는 SBS ‘써클 하우스’에서는 MZ 대표 형제·자매들과 함께 ‘“왜 나한테만 그래?” 첫째의 희생VS동생의 서러움’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다.
 
이날 방송에서 한가인은 어린 시절 언니와 있었던 달콤 살벌한 일화를 공개, ‘써클 하우스’를 찾은 대한민국의 서러운 동생들을 대변한다.  
 
주제가 공개되는 순간부터 할 말이 정말 많다며 폭로를 예고한 한가인은 “고등학생 때까지 언니한테 되게 많이 맞고 자랐다”며 둘째의 서러움을 표출한다. “머리채 잡고, 발가락이 물려서 피를 보기도, 이가 흔들린 적도 있었다”는 한가인 자매의 예외 없는 싸움 에피소드에 모든 써클러들이 경악을 금치 못했다는 후문이다.
 
둘째들의 에피소드를 듣던 ‘K-장남’ 이승기는 “첫째만 가지고 있는 응어리가 있다. 나도 우는 걸 싫어하지만 한 번 터지면 50분은 운다”며 첫째들의 막중한 책임감을 호소했다. 이승기와 한가인도 피해 가지 못한 형제자매 간 갈등에 오은영 박사가 어떤 솔루션을 제시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써클 하우스’ 4회는 오늘(17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이세빈 인턴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