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솟는 주유비, 시름 덜어줄 특화 카드는
일간스포츠

입력 2022.03.17 07:00

권지예 기자

KB국민, 15%까지 할인해주지만 연회비 비싸
신한, 4개 정유사 중 1곳서 10% 할인

주유 특화 카드. 각사

주유 특화 카드. 각사

고유가 시대가 일정 기간 지속할 것으로 전망되면서 주유 특화 카드에 대한 관심이 쏠린다. 특히 주유 결제 금액에서 일정 할인율을 제공하는 형태의 카드가 혜택이 크다는 점에서 주목받는다. 
 
16일 오피넷에 따르면 지난 1일 서울 기준 1828원, 전국 기준 1763원이던 유가는 이날 서울 2090원, 전국 2004원으로 계속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이에 신용카드 플랫폼 카드고릴라가 주유 혜택을 받을 수 있는 카드를 공개했다. 카드고릴라 관계자는 "기름값의 일정 비율을 할인해주는 신용카드 가운데 소비자의 선택이 많은 카드 위주로 꼽았다"고 말했다.
 
고유가 시대에 맞는 주유 특화 카드 상품을 내놓은 신한·KB국민·하나카드 가운데, 혜택이 가장 큰 곳은 KB국민카드였지만, 전월 실적과 연회비가 장벽이 높았다. 주유 목적으로 이용하기 위해 가장 합리적인 카드는 신한카드 상품이었다. 
 
KB국민카드의 '탄탄대로 오토카드'는 모든 주유소와 충전소에서 10~15%, 월 최대 5만원까지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또 차량정비·부품·인테리어, 주차장, 세차장, 기타 차량 서비스 업종에서도 10% 할인되고, 자동차 보험 연 1회 2만원 등 차량 소유자에게 필요한 할인도 두루 갖추고 있다. 이 밖에도 통신요금 자동 납부 및 편의점 등 생활 혜택이 담겼다. 전월 실적은 50만원 이상, 연회비는 5만원이다.  
 
신한카드 '딥 오일'은 4개 정유사(GS칼텍스·SK에너지·S-OIL·현대오일뱅크) 중 직접 한 곳을 선택해 10% 할인받을 수 있는 혜택을 담았다. 최대 3만 원까지 주유 할인을 받을 수 있다. 전월 실적은 30만 원 이상, 연회비는 1만3000원이다. 정비소, 주차장 10% 할인과 더불어 편의점·커피·영화 등에서 혜택도 제공된다.   
 
하나카드 '멀티 오일 모바일카드' 역시 4대 주유소에서 10% 할인을 제공한다. LPG 충전 금액도 포함되며, 월 최대 3만원까지 청구 할인된다. 스피드메이트에서 엔진오일 교환 시 연 1회 2만5000원 할인되고 주차 5%, 커피 5% 할인도 받을 수 있다. 전월 실적 40만 원 이상 충족 시 제공되는 혜택이며, 연회비는 1만5000원이다.

 
고승훈 카드고릴라 대표는 “주유 특화 카드 하나 정도는 필수”라며 “대부분의 주유 혜택 카드가 리터당 일정 금액의 할인 혹은 적립을 제공해 기름값이 오르더라도 더 많은 혜택을 챙기기 어렵다. 반면 주유 금액의 일정 비율을 할인해주는 카드는 기름값이 오르면 조금이나마 더 혜택을 챙길 수 있다”고 말했다.
 
 
권지예 기자 kwon.jiye@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