견미리, 28세에 임영규와 이혼 "이유비-이다인 배우 활동 반대" 눈물 고백
일간스포츠

입력 2022.03.19 09:08



견미리가 28세에 이혼한 뒤 딸 이유비와 이다인을 홀로 키워낸 인생 역경을 고백했다.

그는 18일 방송된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 출연해 함께 식사를 하며 자신의 인생사를 털어놨다.

이날 수수한 한식집에서 두 사람은 음식 이야기를 하면서 자연스럽게 대화의 물꼬를 텄다. 이후 허영만이 “연기의 터닝 포인트가 대장금이었죠?”라고 묻자 견미리는 “18년전이었다. 처음 캐스팅은 한상궁이었다. (감독님이) 최 상궁이 맥을 잡아줘야 뜬다라고 하셨다. 악역이라고는 안 하셨다”라고 비화를 전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자녀하고 같이 사냐"는 질문에 그는 “첫째 딸 둘째 딸은 배우고, 막내 아들은 음악을 하고 있다. 콩 심은데 콩 나고 팥 심은데 팥이 나는 거 같다”고 답했다. 견미리는 "(아이들이) 다른 길을 가기를 원했다. 너무 힘들고, 잘하는 애들 너무나 많아서다. 집에 오면 ‘우리 딸 잘했어 수고했어’ 이게 엄마의 표본이다. 그런데 막상 내 아이들한테는 ‘옷이 저게 뭐니? 역할이 저게 뭐니?’라며 별별 지적을 다 하게 됐다. 그래서 진짜 미안한 게 많다”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나아가 그는 24세에 결혼을 결심했던 때를 언급하며, “지금 생각하면 조금만 잘 버텼으면 조금 더 좋은 위치의 연기자가 될 수도 있었다. 왜냐하면 CF를 20편 정도로 찍었다. 뒤돌아볼 시간 없이 1년이 훅 가고 나서 그 다음에 일이 없었다. 그 쯤에 결혼을 했다. 막상 어린 나이에 결혼을 하니까, 가치관이 안 맞는 사람과의 무게가 너무 컸다”라고 털어놨다.

"결국 보석과 같은 두 딸을 얻고 28살의 홀로서기를 결심했다. 일 딱 끝나면 집이다. 집에 갈 수밖에 없다. 다른 사람들이랑 환경이 달랐다"면서 임영규와의 이혼 과정 및, 돌싱 워킹맘으로서의 삶을 회고했다.

허영만은 “어린 나이에 연기도 하고 생활도 해가면서 그 삶이 굉장히 힘들었겠다”라며 공감을 보냈다. 견미리는 “그 때는 힘든지 몰랐다. 다시 가라면 못간다. 무서워서 못 간다. 그때는 앞만 보고 달려야했다. 놓친 게 많아서 후회도 있다"고 덧붙였다.

이지수 디지털뉴스팀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