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이효리와 친분 자랑한 복면가수
일간스포츠

입력 2022.03.19 10:21

황지영 기자
 MBC

MBC

'복면가왕' 이효리와의 친분을 언급한 복면가수가 등장한다.
 
20일 방송되는 ‘복면가왕’에서는 장기 가왕을 노리는 2연승 가왕 ‘작은 아씨들’의 방어전과 그에 맞서는 도전자 4인의 솔로곡 무대가 펼쳐진다. 송창식은 한 복면가수와의 특별한 인연으로 ‘복면가왕’과의 전화 연결에 흔쾌히 판정단에 함께 했다.
 
송창식의 등장에 판정단 모두 놀라움을 금치 못한다는 후문. 특히, 신봉선은 송창식을 향해 “선생님 혹시 쓰시고 싶은 가면 있으세요?”라고 운을 띄우며 복면가수로 출연할 의향이 있는지 물었고, MC 김성주 역시 “일단 가면 하나 만들어 둘까요, 선생님?”이라고 재차 묻자, 이에 송창식은 ”그러시던지!“ 라고 쿨하게 답해 판정단의 환호를 불러일으킨다. 
 
또한 ’국민 디바‘ 이효리와 각별한 사이를 자랑하는 복면가수가 등장한다. 한 복면가수가 ’복면가왕‘ 무대를 통해 이효리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하고 싶다고 밝혀 판정단의 이목을 집중시킨다. 이 복면가수는 ”인생에 대한 고민을 하고 있을 때 이효리 선배님이 저를 응원해 주셨다. 그 말을 듣고 용기를 얻어 활동을 이어갈 수 있었다“라고 말하며, 이효리에게 영상편지까지 보낸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