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코치' 안현수, 편파판정 논란에 "판정문제 언제든 발생가능"
일간스포츠

입력 2022.03.20 10:07

빅토르 안(안현수) 전 중국 국가대표팀 쇼트트랙 기술코치.연합뉴스

빅토르 안(안현수) 전 중국 국가대표팀 쇼트트랙 기술코치.연합뉴스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에서 중국 대표팀 기술코치로 활약한 빅토르 안(안현수·37)이 편파판정 논란에 대해 "쇼트트랙 종목 특성상 판정 문제는 언제든지 발생할 수 있는 것"이라며 "기록 스포츠가 아니기 때문에 접촉이 일어날 수밖에 없고, 이에 심판 판정이 절대적인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빅토르 안은 20일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모든 선수는 판정 문제에 관해 조심해야 한다는 생각으로 경기에 임하지만, 경기하다 보면 예상과 다른 상황이 발생하곤 한다"고 밝혔다.

또 혼성계주 당시 밝은 표정을 지었다가 논란이 된 데 대해 "사실 매우 힘들었던 시기"라며 "나 자신을 컨트롤하기 위해 애썼다. 힘든 상황을 내색하고 싶진 않았다. 무책임한 사람이 되고 싶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2011년 러시아 귀화 이유에 대해 "당시 소속팀인 성남시청 빙상팀이 재정 문제로 해체됐고, 난 부상으로 좋은 성적을 거두지 못했다"며 "당시 이런 나를 받아줄 팀은 없었다. 성적이 안 좋았고, 나를 둘러싼 시끄러운 이슈가 많았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때 러시아에서 좋은 제안을 했고, 진정성을 느껴 선택했다"며 "난 국내에서 불공정한 대우를 받지 않았고, 대한빙상경기연맹과 불편한 관계도 아니었다. 일부에서 제기하는 파벌 논란으로 귀화를 선택한 것도 절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중국의 기술코치직 제안에 대해서도 "(2018 평창동계올림픽 뒤) 은퇴를 해야겠다고 마음먹었을 때 중국에서 연락이 왔다"며 "중국에선 선수들과 함께 뛰면서 지도하는 역할을 제안했고, 내 생각을 정리하는 시기와 맞아떨어져 이에 응한 것"이라고 밝혔다.

'국내 반중 정서는 고려하지 않았나'라는 질문에 "난 오로지 운동을 잘하기 위한 최선의 선택을 한 것"이라며 "이번에도 마찬가지였다. 내가 가진 선택지 중 최고의 선택지를 고른 것뿐, 다른 것은 고려 대상이 아니었다"고 답했다.

빅토르 안은 베이징 올림픽을 끝으로 중국 대표팀과 계약이 만료됐다고 한다. 대회 직후 다른 외국팀의 계약제안을 받았지만 한국으로 와 머물고 있다.

그는 "2020년 중국으로 떠난 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인해 단 한 번도 (가족이 거주하는) 한국을 찾지 못했다"며 "한국에 있는 가족들을 한 번도 보지 못했는데, 당분간은 아버지와 남편 역할에 충실해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