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물다섯 스물하나' 김태리, 남주혁 향한 첫사랑 입맞춤 엔딩 12.5%
일간스포츠

입력 2022.03.21 09:40

황소영 기자
'스물다섯 스물하나'

'스물다섯 스물하나'

'스물다섯 스물하나' 김태리와 남주혁이 펜싱선수로서 기자로서 성큼 성장한 가운데, 설렘을 담은 첫사랑 입맞춤 엔딩으로 달라질 관계 변화를 예고했다.

 
지난 20일 방송된 tvN 주말극 '스물다섯 스물하나' 12회는 수도권 가구 기준 평균 12.5%, 최고 14.8%, 전국 가구 기준 평균 10.7%, 최고 12.7%를 기록하며 수도권에서 지상파 포함 전채널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tvN 타깃인 남녀 2049 시청률은 수도권 기준 평균 6.9%, 최고 7.6%, 전국 기준 평균 6.5%, 최고 7.3%로 수도권과 전국 모두 지상파 포함 전채널 동시간대 1위를 나타냈다.(케이블, IPTV, 위성 통합한 유료플랫폼 기준/ 닐슨코리아 제공)
 
이날 김태리(나희도)는 펜싱을 그만두겠다는 후배 주보영(이예지)을 말리는 코치 김혜은(양찬미)에게 "전 펜싱 하는 게 즐겁고, 예지는 더 이상 즐겁지 않으니까 그만둬도 된다는 겁니다"라며 포기도 도전이라고 편을 들었다. 결국 김혜은은 주보영에게 전국대회에서 8강까지 올라가면 그만두라는 제안을 했고, 김태리는 주보영과 훈련을 함께하며 응원했다.
 
반면 스포츠국 펜싱 담당인 남주혁(백이진)은 펜싱 전국대회가 있는 대구에 하루 일찍 먼저가 야구 경기를 취재하겠다고 자청했다. 남주혁은 폭우가 쏟아지는 속에서 멘트가 외워지지 않자 예전 생방송 트라우마를 떠올리며 괴로워했다. 긴장한 채 리포팅에 나선 남주혁은 적어놓은 기사들이 빗방울에 지워져 알아볼 수 없게 되자 당황했지만 이내 차분하게 멘트를 만들어나갔다. 남주혁은 끝나자마자 다리에 힘이 풀려 주저앉아 버렸지만, 동료들은 "방금 그걸 외워서 한 거야? 많이 컸네. 우리 백기자"라며 칭찬을 건넸다.
 
이후 남주혁은 전국대회에 내려온 김태리와 만났고, 선수자격정지 3개월을 받아 시합을 뛰지 못하는 김태리에게 오히려 부담감이 없어 편하지 않냐고 물었다. 하지만 김태리는 "부담감도 경험이야. 선수는 시합을 뛰어야 돼. 이기든 지든 시합을 뛰고 나야 성장했다는 느낌이 들거든. 시합을 안 뛰는 선수가 선수로서 무슨 의미가 있겠어"라는 어른스러운 말로 남주혁을 놀라게 했다. 한층 성장한 김태리를 바라보며 남주혁은 "작년의 너랑 지금의 너가 되게 다른 거 같아. 내년엔 또 달라지겠지? 스무 살 되니까?"라며 미소 지었고 "옆에서 오래보고 싶다. 계속 계속 멋있게 크는 거"라며 김태리를 응원했다.
 
남주혁이 김태리를 바래다준 그때, 김태리의 달콩이었던 최태준(정호진)이 나타났고 남주혁에게 김태리를 못 잊고 있다며 헤어진 이유가 남주혁 때문인 거 같다고 밝혀 말문을 막히게 했다. 하지만 남주혁은 김태리를 데리고 장난치는 게 아니냐는 최태준의 말에 격하게 반응하며 "만나봤으면 알 거 아니야. 장난이 쳐지는 애냐고. 걔 눈빛, 표정, 생각, 가치관...누가 이렇게 장난을 진지하게 쳐"라고 진심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남주혁은 "난 걔 시간이 내 시간보다 아까워. 멋진 경험만 하게 해주고 싶어. 그리고 그걸 내가 할 수 있어"라고 김태리에 대한 애틋함을 내비쳤다. 더불어 남주혁은 "걔가 하고 있는 게 뭔지 모른다고? 몰라도 돼. 내가 아니까"라며 김태리에 대한 단단한 마음을 확신했고, 몸을 숨긴 채 두 사람의 대화를 몰래 듣고 있던 김태리는 남주혁의 진심에 심장이 쿵쾅거렸다.
 
그런가하면 태양고즈 4인방 중 펜싱 실업팀으로 거취를 정한 김지연(고유림)과 자퇴를 선택한 이주명(지승완)을 제외한, 김태리와 최현욱(문지웅)만 수능 시험을 치르며 고등학교 시절의 마지막을 마무리했다. 2000년 밀레니엄을 앞두고 세상이 혼란스러운 가운데 남주혁의 자취방에 모인 5인방은 지구가 멸망할지도 모른다고 걱정을 쏟아내더니 가족들과 있어야겠다며 집으로 돌아갔다. 둘만 남은 김태리와 남주혁은 벽에 기대어 나란히 앉은 채 어색한 분위기에 휩싸였고, TV에서 흘러나오는 보신각 타종을 지켜봤다. "세상 끝나기 전에 하고 싶은 거 없어?"라는 남주혁의 물음에 "별로"라던 김태리는 카운트다운이 시작되자 남주혁의 입술에 입을 맞췄고 이내 두 사람은 서로 눈빛을 마주했다. '해가 달라지고 세기가 달라졌다. 나도 무언가 달라지고 싶었나 보다'라는 김태리의 내레이션과 함께 첫사랑의 설렘을 담은 입맞춤 엔딩이 담기며 두 사람의 관계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스물다섯 스물하나' 13회는 26일 오후 9시 10분에 방송된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