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여서 좋았다”…박준형, ‘2시만세’ 하차 정경미 응원
일간스포츠

입력 2022.03.22 17:09

이세빈 기자
사진=박준형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박준형 인스타그램 캡처

방송인 박준형이 함께 진행하는 라디오에서 하차하는 정경미를 응원했다.
 
박준형은 오늘(22일) 자신의 SNS에 “참 많은 일들이 있었는데... 8년이라는 세월”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그리 짧지 않은 시간에 너와 함께여서 참 좋았다. 잘 추스려서 멋지게 돌아오렴”이라며 응원의 메시지를 덧붙였다.
 
이와 함께 공개된 사진에는 라디오 스튜디오에 있는 박준형과 정경미의 모습이 담겨 있다. 환하게 웃고 있는 정경미의 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는 박준형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이날 정경미는 8년간 진행을 맡은 MBC 표준FM ‘박준형, 정경미의 2시만세’에서 하차한다고 밝혔다. 그는 “둘째 아이 출산 후 체력이 급격히 떨어졌다는 것을 느꼈다. 당분간 재충전의 시간을 가지며 엄마로서의 역할에 최선을 다하고 싶다. 무엇보다 나를 늘 아껴주고, 큰 사랑을 보내주신 청취자분들을 생각하면 마음이 무겁고 죄송스럽다”며 하차 이유를 전했다.
 
이에 정경미는 오는 27일까지 ‘박준형, 정경미의 2시만세’로 청취자들을 만난다.
 
이세빈 인턴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