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백억 매출' 쇼핑몰 CEO 진재영, "너무 멀리 와버린 기분" 허탈감 토로
일간스포츠

입력 2022.03.25 09:27



쇼핑몰 CEO 진재영은 허탈감을 토로했다.

그는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랜만에 두서없이 끄적여보는 모닝"이라며 제주도에서의 일상 사진을 한장 올려놨다.

이와 함께 진재영은 "늘 같은 일상이 늘 같은 생각을 만들어내고. 멈춘듯한 시간 속에 제자리인 줄만 알았던 일상이 어느 날 돌아보니 갑자기 숨 쉬면서 나이만 든 느낌. 무기력이 일상이 된 기분 감정의 호르몬이 변한 기분 파도에 밀려 어딘가 둥둥 떠내려온 느낌 몸도 정신도 너무 멀리 와버린 기분 그런 기분 드는 날이 있더라고요"이라며 심경을 털어놨다.

이어 "어쩌면. 비대면이란 단어가 익숙해지며 회사를 가지 않고, 원격수업을 하고, 메타버스 속에 버추얼 휴먼 가상 인간들이 어릴 적 학교에서 그린 미래도시가 현실이 되고. 모든 것이 멈췄다고 하기엔 버거울 정도로 너무 빠르게 변해버려 열심히 살고 잘 버텨낸 것 같은데 한없이 느슨해진 몸과 정신 쳐지는 텐션들. 어쩌면 일상으로 돌아간다는 말은 더 많은 일들을 해내야 한다는 말일지도요. 듣기만 해도 피로감이 확"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진재영은 "지금껏 잘해왔고 앞으로도 잘할 수 있다는 건 누가 알아주는 거 아니고 나만 알고 내가 알잖아요. 삭신이 쑤시는 아침 주절주절 인간은 고통 없이 성장하지 않는다는 말을 뼛속으로 되새기며 오늘도 일상으로 돌아가 봅니다. 벌써 한 주의 마무리. 아름다운 불금"이라며 글을 마무리 했다. 수백억대 매출을 올리는 쇼핑몰 사장인 진재영이지만 일상에서 느끼는 허무함과 허탈감을 호소하는 모습에 팬들은 걱정과 위로, 공감을 보내고 있다.

한편 진재영은 지난 2010년 4세 연하의 프로골퍼 진정식과 결혼해 현재 제주도에서 살고 있다.

이지수 디지털뉴스팀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