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레이서' 자체 최고 시청률 기록하며 '굿 엔딩'
일간스포츠

입력 2022.03.26 09:45

김진석 기자
트레이서

트레이서

MBC 금토극 '트레이서'가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며 대장정에 마침표를 찍었다.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25일 방송된 '트레이서' 최종회는 분당 최고 시청률이 12.5%까지 치솟은 가운데 수도권 가구 시청률은 9.8%까지 올라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전국 시청률은 9.0% 기록해 역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고 주요 광고 타깃인 2049 시청률은 2.8%를 기록했다.
 
최종회에서는 불리한 상황에서도 팀을 지켜내고 모든 진실을 밝혀낸 임시완(황동주)의 고군분투가 그려졌다. 또한 손현주(인태준)의 처참한 몰락 이후 각자의 자리에서 열심히 살아가는 고아성(서혜영) 박용우(오영)의 모습과 이들의 뜨거운 동료애가 안방극장에 남다른 여운을 남겼다.
 
'트레이서'는 마지막까지 예측을 불허하는 스토리와 속도감 있는 전개뿐만 아니라 캐릭터를 200%를 소화해낸 명품 주·조연 배우들의 열연까지 더해져 완벽한 웰메이드 드라마를 완성하며 대장정의 막을 내렸다.
 
김진석 기자 superjs@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