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청사람들' 박민영♥송강 사내연애 들통…대처 시나리오
일간스포츠

입력 2022.03.27 14:33

조연경 기자
박민영과 비밀 사내연애가 모두에게 들통났다. 현재는 헤어진 사이라는 점은 재미를 극대화하는 대목이다.
 
JTBC 토일드라마 '기상청 사람들: 사내연애 잔혹사 편'(이하 ‘기상청 사람들’)에서 마침표를 찍은 진하경(박민영)과 이시우(송강)의 사내연애가 발각됐다. 기상청에 파다하게 퍼진 소문에 어떻게 대처할지 시청자들의 뜨거운 추측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하경과 시우의 시나리오를 예측해봤다.
 


모르는 척 무시한다.
첫 번째 시나리오는 모르는 척 무시하는 것. 때로는 무관심이 답이 되기도 한다. 기상청을 떠도는 소문에 일일이 대응을 하지 않고 당분간 각별히 주의한다면 금방 수그러들 것이다. 하경 역시 예고 영상에서 “그냥 귀 닫고 입 닫고 무시해”라는 전략을 취한다. 관건은 모두가 두 사람을 주목하고 있는 기상청 내에서 서로에 대한 어떠한 감정도 표출해서는 안 된다는 것. 좋으면 좋고, 싫으면 싫은 ‘감정 솔직파’ 하경과 시우에게는 난관이 예상되는 지점이다.
 


"헤어졌다"고 쿨하게 말한다.
그렇다고 소문이 점점 진지하게 부풀어만 가는데, 언제까지 침묵할 수도 없는 노릇이다. 그래서 사내연애가 까발려진 마당에 ‘속 시원하게 헤어졌다고 말한다’는 두 번째 시나리오가 나올 수 있다. 또 한 동안 기상청 내 메신저가 불타오르고, 가는 곳마다 둘을 향한 직원들의 속삭임이 들려오겠지만, 언제나 그랬듯 시간이 해결해줄 것이다. 위 예고 영상에서 “저 드릴 말씀이 있어요”라는 하경의 비장한 목소리가 궁금증을 증폭시키는 이유다.  
 


소문을 인정한다.
마지막으로는 소문을 인정하는 방법이 있다. 본디 사람의 마음이라는 게 듣고 싶은 것만 듣는 법. 사내연애를 부정하거나 헤어졌다고 솔직하게 말한다고 한들, 이미 이들이 사귄다고 굳게 믿고 있는 기상청 사람들에게 통하지 않을 수도 있다. 그럴 바엔 그나마 뒷말이 나오는 걸 막기 위해 사내연애를 인정해버리는 편이 나을지도 모른다. 여기서 문제는 연애를 연기해야 한다는 점. 인간관계의 맺고 끊음이 확실한 하경의 성격 역시 넘어야 할 산이다. “저 드릴 말씀이 있어요”라고 입을 뗀 하경의 다음 말이 궁금한 이유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