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컬링 '팀 킴' 세계선수권 은메달…역대 최고
일간스포츠

입력 2022.03.28 15:40

김식 기자
여자 컬링 국가대표팀 '팀 킴'이 28일(한국시간) 캐나다 프린스 조지에서 열린 2022 여자 컬링 세계선수권대회 결승전에서 스위스의 팀 티린초니에 6-7로 석패했다. 세계선수권 준우승은 한국 대표팀의 역대 최고 성적이다.
 
한국 컬링 사상 처음으로 세계선수권대회 결승에 진출한 팀 킴. [대한컬링연맹제공]

한국 컬링 사상 처음으로 세계선수권대회 결승에 진출한 팀 킴. [대한컬링연맹제공]

한국 컬링 사상 최초로 세계선수권 결승에 진출한 팀 킴은 내친김에 우승까지 노렸다. 그러나 유럽의 강호 스위스의 벽을 넘지 못했다. 우승 문턱에서 멈췄으나 팀 킴의 질주는 내내 눈부셨다. 세계선수권 사상 최고 성적인 준우승을 차지하면서 한국 컬링의 새 역사를 써냈다. 지난달 베이징 동계올림픽에서 예선 탈락(8위)하며 올림픽 2연속 메달 획득에 실패한 아쉬움도 털어냈다. 지금까지 한국이 세계선수권에서 거둔 최고 성적은 동메달(2019년 춘천시청의 '팀 민지')이었다.
 
팀 킴은 2엔드 스위스에 3점을 내준 뒤 4엔드에서도 1실점을 하며 경기 위기를 맞았다. 1-4로 뒤지던 팀 킴은 5엔드에서 2점을 따라잡으며 스위스를 압박했다. 6엔드 실점 위기를 1점으로 막은 팀 킴은 7엔드에서 스위스가 잇따라 범실을 저지르자, 주장 김은정의 침착한 드로샷으로 2점을 획득하면서 극적으로 동점을 만들었다.
 
8엔드와 9엔드에서 1점을 주고받은 두 팀은 6-6 상황에서 마지막 10엔드를 맞았다. 9엔드 득점으로 선공에 나선 팀 킴은 수비에 집중하며 스틸(선공으로 나선 엔드에서 득점)을 노렸지만, 스위스는 팀 킴의 방어용 스톤을 하나하나 제거하며 유리한 상황을 만들었다.
 
결국 스위스가 마지막 스톤으로 하우스 안에 있던 팀 킴의 스톤을 모두 밀어낸 뒤 결승점을 내면서 경기를 마무리했다. 결승전에서 팀 킴을 꺾은 스위스의 팀 티린초니는 2020년 대회 우승 후 3년 연속 세계선수권대회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스위스는 이번 대회에서 예선 12연승을 포함해 14전 14승 무패 기록으로 완벽한 우승을 이뤄냈다.
 
김식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