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는 못 속여' 홍수아, 이형택 부녀와 테니스 대결...좀비테니스 창시자?
일간스포츠

입력 2022.03.29 07:21

 

‘시구 퀸’ 홍수아와 ‘씨름계 아이돌’ 황찬섭이 ‘테니스 유망주’ 미나, ‘씨름 꿈나무’ 선우와 깜짝 대결을 벌이며 이들의 꿈을 응원했다.
 
28일 방송된 채널A ‘슈퍼 DNA 피는 못 속여’(이하 ‘피는 못 속여’) 12회에서는 ‘올림픽 신규 종목’ 서핑에 도전한 이동국의 세 자녀 ‘설수대’(설아-수아-시안)의 모습과 ‘구 시구퀸, 현 테니수아’ 홍수아와 테니스 대결을 펼친 이형택 딸 미나의 이야기가 공개돼 시청자들의 시간을 ‘순삭’했다. 또한 ‘씨름계 여진구’ 황찬섭 선수가 ‘씨름 꿈나무’ 선우를 찾아가 한판 대결을 펼치며 진심 어린 조언을 해줘 뭉클함을 안겼다.
 
우선 이동국은 ‘설수대’를 데리고 처음으로 실내 서핑에 도전했다. “설수대가 운동능력검사에서 RX가 나온 뒤에 여러가지 운동을 시켜보고 있다”는 이동국은 전문가의 도움으로 아이들과 서핑에 첫 발을 내디뎠다. 특히 그는 파도에 맞서 걸어보는 훈련에 직접 나서, ‘K리그 레전드’다운 극강 다리 힘을 선보였으나 이내 쓰러져 웃음을 유발했다.
 
이어 설수대가 바디보드에 차례로 도전했다. 하지만 수아는 물을 무서워하며 망설였고, 아빠 이동국은 직접 시범을 보이며 용기를 줬다. 이에 수아는 바디보드에 성공했고, 나아가 보드를 던졌다 받는 묘기도 시도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마지막엔 ‘보드로 밀어내기’ 한판 대결을 펼쳤는데, 여기서는 막내 시안이가 악바리 근성으로 누나들을 제치고 승리해 훈훈하게 수업이 마무리됐다. 이동국과 ‘설수대’는 수업 후 라면을 맛있게 먹으면서, “다음번엔 수상스키, 하키, 스케이트 등도 도전해보자”면서 끊임없는 스포츠 열정을 드러냈다.
 
다음으로 이형택 딸 미나와 배우 홍수아의 첫 만남이 공개됐다. 이날 홍수아는 “테니스 동호회 개나리부 여자 복식대회 우승자이자 2년 7개월 구력”이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이후 홍수아는 미나를 보자마자 “나 너 봤어! 엄청 유명하잖아”라고 외치며 반가워했다. 두 사람은 잠시 후 테니스 대결에 나섰다. 여기서 ‘공격형’ 미나와 ‘수비형’ 홍수아는 팽팽한 접전을 이어갔고, 홍수아는 ‘좀비 테니스’의 저력을 과시했다. 하지만 후반부 ‘힘미나’의 스윙 파티에 ‘좀비수아’는 무너졌다. 홍수아는 “역시 아빠의 피가 흐르는 구나. 볼빨(?)이 다르다”며 혀를 내둘렀다.
 
이어서 미나X홍수아가 이형택을 상대로 복식 케미를 맞춰보는 시간도 펼쳐졌다. 이때 홍수아는 “국대 서브 받아본다~”라며 즐거워했지만, 이내 날아오는 공을 받기 위해 망측한(?) 리시브를 선보여 현장을 초토화시켰다. 이형택은 “자비란 없다”고 외치며 강력한 스매싱을 연발했다. 홍수아는 “묵직한 돌이 날아오는 느낌”이라며 아슬아슬한 경기를 이어갔다. 경기 결과는 이형택의 승리였다. 미나는 “아빠가 존경스러웠다”고 경기 소감을 전해 이형택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시구 퀸’ 홍수아는 테니스 경기 후, 미나에게 ‘시구 레슨’을 해줬다. 홍수아는 미나에게 투심, 포심 등 시구 방법을 설명해줬고, 미나는 곧장 습득해 직접 공을 던졌다. 포수가 된 이형택은 미나의 풀 파워에 놀라워했고 홍수아도 만족감을 드러냈다. 이와 함께, 스튜디오에서는 “연예인 중 누가 테니스를 가장 잘 하냐”는 질문이 나왔는데, 이형택은 “윤종신”이라고 답해 ‘테니스부심’ 있는 강호동을 실망케 했다. 하지만 강호동은 황찬섭과 함께 스튜디오에서 직접 테니스 실력을 보여줘 눈길을 끌었다.
 
마지막으로 ‘어린이 씨름왕’에서 중학생이 된 선우의 훈련과 일상이 공개됐다. 선우는 운동장을 20바퀴 뛰고, 극한의 근력 훈련으로 이미 오전부터 녹초가 됐다. 선우는 초등학교 때보다 몇 배로 업그레이드 된 훈련에 힘겨워 했다. 오전 훈련 후 선우는 씨름부원 5명과 함께 아빠 정민혁이 운영하는 식당으로 이동했다. 여기서 씨름부 6인은 ‘쌈 파도타기’부터 고기 쌓기 신공까지, ‘먹방의 신세계’를 선보여 고기 69인분을 ‘순삭’했다. 인당 11인분을 먹어치운 선우와 씨름부원들은 다시 힘을 내 씨름장에서 오후 훈련에 나섰다.
 
잠시 후, ‘씨름계 황태자’ 황찬섭 선수가 선우 및 후배들을 응원하기 위해 씨름장을 방문했다. 황찬섭은 자신과 대결해보고 싶다는 선우와 세 명의 후배들의 요청에 몸소 모래판에 등판했다. 하지만 ‘80kg 이하 태백급’인 황찬섭은 체급 차이가 나는 ‘120kg 백두급’ 선우와의 대결에서 샅바싸움부터 당황하며 “잠시만요, 좀 다른데. 끝판왕 맞네”라고 찐 당황해 폭소탄을 날렸다.
 
첫 번째 판은 황찬섭의 승리였다. 황찬섭은 첫판이 끝난 후 선우에게 애정 넘치는 원포인트 레슨을 해주었고, 등에 묻은 흙까지 털어주며 ‘스윗’한 면모를 드러냈다. 두 번째 판에서 선우는 황찬섭이 짚어준 포인트를 곧장 적용해 황찬섭을 넘어뜨렸다. 마지막 판에서 황찬섭은 경기 도중 선우에게 “더 뽑아!”라며 자신을 뽑으라는 ‘살신성인’ 주문을 했고, 선우는 말 그대로 황찬섭을 더욱 뽑았다. 이를 지켜본 MC 강호동 역시, “오른쪽 샅바를 당겨!”라고 외치며 극강 몰입했다. 결국 선우는 마지막 판을 이겨, 자신감을 충전시켰다.
 
경기를 마친 후 선우는 황찬섭에게 ‘멘탈 관리법’을 물었다. 황찬섭은 자신의 과거 경험을 고백하며 “패배는 빨리 털어버려야 한다”고 조언했다. 끝으로 황찬섭은 “선배들이 씨름을 많이 알리고 길을 잘 닦아 놓을 테니, 너희들은 지치지만 마”라고 후배들을 다독여 모두를 찡하게 만들었다.
 
방송 말미 공개된 예고편에는 ‘유도 레전드’ 국가대표 부부의 ‘슈퍼 DNA’가 등장했으며, 이형택X미나 부녀가 운동능력검사에 나서 눈길을 끌었다. 또한 이동국의 딸이자 ‘테니스 꿈나무’인 재아가 재활 도중 우는 모습을 보여 궁금증을 유발했다.
 
방송 이후 시청자들은 “설수대, 서핑도 잘하고 운동신경 진짜 좋은 듯!”, “매주 새로운 스포츠의 세계, 간접 체험만으로도 흥미진진하네요”, “홍수아씨 테니스 실력 대단하던데요”, “우리 미나의 파워 ‘볼빨’, 칭찬해~”, “황찬섭 선수, 선우랑 대결도 해주고 조언에도 사랑이 뚝뚝 묻어나네요”, “선우, 진짜로 값진 대결을 해서 좋았겠어요” 등 열띤 피드백을 보냈다.
 
채널A ‘슈퍼 DNA 피는 못 속여’는 매주 월요일 밤 9시 50분 방송된다.
 
이지수 디지털뉴스팀 기자, 사진=채널A ‘슈퍼 DNA 피는 못 속여’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