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라이트 양요섭, 준케이에 즉석 초상화 선물! 준케이 "내가 이렇게 화났나?"
일간스포츠

입력 2022.03.30 09:25


하이라이트(윤두준, 양요섭, 이기광, 손동운) 양요섭이 놀라운 그림실력을 공개해 준케이를 감탄케 하는 한편, 손동운도 이기광에게 ‘사과’의 고해성사를 해 짠내웃음을 유발한다.

5년 만에 정규 앨범 ‘DAYDREAM(데이드림)’으로 컴백한 하이라이트는 30일(오늘) 오후 5시 공개되는 U+아이돌Live ‘아돌라스쿨3:홍보ON아이돌’에 출연해 ‘아돌라스쿨 홍보단장’인 준케이, 이기광을 만난다.
 
이날 ‘아돌라스쿨 공식 홍보모델’이 되기 위해 다양한 테스트를 받게 된 하이라이트 멤버는 팬들이 보내 준 성격과 습관 제보에 깜짝 놀라며 해명 타임을 갖는다. 우선 이기광은 “방송에서 게임 같은 걸 할 때 이해가 느린 편”이라는 제보에 대해, “전 그냥 방송쟁이다. 아는 대로 이야기하면 재미가 없지 않나? 방송을 흥미롭게 하기 위해서 그런 것”이라고 주장한다. 이에 윤두준과 양요섭은 “방송 천재다”라며 이기광을 옹호한다.
 
뒤이어 윤두준은 “무언가 호응을 할 때 옆사람을 때리는 습관이 있는데 요즘 껴안는 습관으로 바뀌었다”는 팬들의 습관 제보에 대해, “고치려고 많이 노력했다”고 인정한다. 이기광은 “제가 그 피해를 가장 많이 본 사람 같다”며 “그래서 저도 따라해 봤는데. ‘이 맛에 두준이가 그랬던 거구나’하는 생각이 들었다”며 웃는다.
 
양요섭은 “팀 내에서 화가를 담당하고 있다는”는 준케이의 이야기에 “넷 중에 군계일학인 것은 맞지만 어디 내놓을 수준은 아니다”라고 해명한다. 하지만 그는 준케이를 즉석에서 그려 초상화를 선물하는데 놀랍도록 비슷해 감탄을 자아낸다. 준케이는 자신의 초상화에 고마워하면서도, “제가 이렇게 화가 나 있었냐?”라며 불만(?)을 토로해 현장을 초토화시킨다. 마지막으로 손동운은 “몸이 엄청 유연하다”는 제보를 그대로 현장에서 증명해 보여 ‘입틀막’을 유발한다.
 
이후 하이라이트는 성격 테스트 게임으로 ‘고백 풍선 룰렛 게임’을 실시하는데, 풍선을 돌리면서 멤버들에게 그간의 잘못을 사과하거나 고마운 점을 이야기 하는 시간을 갖는다. 여기서 양요섭은 “몸 만드느라 힘든 이기광 앞에서 분식을 먹었다”라고, 손동운은 “자전거 타자고, 집에 놀라오라고 하는 이기광 형의 부름에 한 번도 응하지 않았다”라고 사과한다. 꼬리에 꼬리를 무는 사과 행렬이 큰 웃음을 안기는 가운데 준케이마저 가세해 손동운에게 사과를 한다고 해 그 전말에 관심이 쏠린다.
 
이외에도 릴레이 믹스 노래 맞히기를 통해 네 명의 팀워크가 발휘되고 최종 ‘아돌라스쿨 홍보모델’ 임명식에서는 준케이가 윤두준에게 임명장을 수여하다가 배를 잡고 바닥에 쓰러질 정도로 포복절도한다고 해 본방송에 대한 궁금증이 치솟는다.
 
한편 U+아이돌Live의 오리지널 콘텐츠인 ‘아돌라스쿨3:홍보ON아이돌’은 격주에 한 번씩 아이돌 스타가 출연해 다양한 게임과 토크, 미션을 통해 매력을 발산하며 팬들과 소통하는 라이브 웹예능이다. 라이브 방송 후에는 이를 재편집한 영상들이 일주일 뒤에 업로드 된다.
 
이지수 디지털뉴스팀 기자, 사진 제공=U+아이돌Live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