윌 스미스, 크리스 록 뺨 때리고 “퇴장 거부”
일간스포츠

입력 2022.03.31 10:27

이현아 기자
사진=AP연합뉴스 제공

사진=AP연합뉴스 제공

배우 윌 스미스가 28일(한국시간) 열린 제94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폭행을 벌인 뒤 퇴장을 거부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미국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AMPAS)는 31일 성명을 내고 당시 상황을 공개했다.
 
시상식 당시 윌 스미스는 크리스 록이 아내의 탈모증을 농담하자 격분해 무대에 올라 뺨을 때렸다. 윌 스미스는 행사장의 앞줄에 앉아있었고, 폭행을 벌인 이후에도 자리에 머물다 남우주연상을 받았다.
 
이를 두고 할리우드에서는 윌 스미스를 즉시 퇴장시켰어야 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에 AMPAS 측은 “상황이 우리가 예상하지 못했던 방식으로 전개됐다”며 “윌 스미스는 당시 시상식장에서 나가달라는 요청을 받았다. 하지만 거절했다는 것을 분명히 하고 싶다”고 밝혔다.
 
아카데미 이사회는 31일 회의를 개최해 윌 스미스에 대한 징계 절차를 개시했다. 이사회는 “윌 스미스의 폭행은 참석자가 직접 목격했고 TV를 통해 생중계된 매우 충격적인 사건이었다. 징계에는 회원 자격 정지와 제명, 기타 제제가 포함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징계 수위는 다음 달 18일 이사회에서 결정될 전망이다. 윌 스미스는 징계에 앞서 서면 답변의 기회가 주어진다.
 
아카데미의 회원 퇴출 사례로는 ‘미투’에 연루된 제작자 하비 와인스타인, 배우 빌 코스비, 감독 로만 폴란스키가 있다.

 
이현아 기자 lee.hyunah1@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