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체농' 하하, ♥별 위한 특급 외조 "사랑하는 여자 위해"
일간스포츠

입력 2022.03.31 17:54

황소영 기자
'마녀체력 농구부'

'마녀체력 농구부'

가수 하하가 아내 별을 위해 특급 농구 외조에 나선다.  

 
4월 2일 오후 6시 50분에 방송될 JTBC 예능 '언니들이 뛴다-마녀체력 농구부' 7회에는 일산 위치스 송은이, 고수희, 별, 박선영, 장도연, 허니제이, 옥자연, 임수향과 서울 보이즈 하하, 쇼리, 주우재의 5대 3 불꽃 튀는 맞대결이 펼쳐진다.
 
하하가 아내 별을 위해 '마녀체력 농구부'를 찾는다. 하하는 한 손으로 별의 허리를 받친 채 별에게 키스하려는 듯 바싹 다가간 포즈를 취하며 부부의 과감한 애정행각을 자랑한다.  
 
이날 하하는 "사랑하는 여자를 위해 외조하러 왔습니다"라는 화끈한 선전포고로 등장부터 달콤한 사랑꾼 면모를 드러낸다. 특히 하하는 농구 특강을 가장하며 "널 사랑해"라는 고백과 함께 별을 와락 끌어안는 돌발 행동으로 위치스 멤버들을 깜짝 놀라게 한다.  
 
반면 별은 "결혼 전 하하가 농구하는 모습을 본 적 있는데 반할 정도는 아니었다"라고 말하는가 하면 "하하가 장가를 잘 갔다. 내가 더 아까운 것 알지?"라며 해맑은 촌철살인을 날려 하하를 아찔하게 만든다.  
 
하하는 30년 농구 경력으로 '생활 농구계 앨런 아이버슨'으로 불리고 있다. 이날도 하하는 아내 별을 위해 어디에서도 선보인 적 없는 농구 실전 노하우를 방출하는 열정을 불태운다. 과연 하하의 농구 외조가 성공적으로 끝날 수 있을지 주목된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