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예 김서연, FNC엔터 전속계약…'내일'로 첫 인사
일간스포츠

입력 2022.04.01 13:41

조연경 기자
신인 배우 김서연이 2022년 유망주로서 활약한다.
 
신예 김서연은 FNC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을 체결하고 1일 방영하는 MBC 새 금토드라마 ‘내일’을 통해 소속사 이적 후 첫 인사를 전하며 올 한해 활발한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김서연은 tvN ‘아스달 연대기’에서 아역으로 데뷔 후 ‘다시 만난 너’ ‘로맨스, 토킹’ ‘징크스’ 등 다수의 인기 웹드라마에서 주연을 도맡으며 신선한 마스크와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주목을 받아왔다. FNC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을 통해 앞으로 펼칠 활약에 이목이 쏠린다.
 
FNC엔터테인먼트는 “김서연은 수려한 비주얼과 안정적인 연기력 등 다방면의 매력을 지닌 배우인 만큼 폭넓은 연기 활동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배우로서 다양한 모습을 마음껏 펼치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김서연이 출연하는 ‘내일’은 ‘죽은 자’를 인도하던 저승사자들이 이제 ‘죽고 싶은 사람들’을 살리는 저승 오피스 휴먼 판타지로, 동명의 네이버 웹툰을 원작으로 한다. 김희선, 로운, 이수혁, 윤지온 등의 출연과 공감과 위로를 선사하는 스토리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극 중 김서연은 주인공 최준웅(로운)의 여동생 최민영 역을 맡았다. 민영은 가족을 살뜰하게 챙기는 밝은 성격의 인물이다. 현실 가족 케미를 발산하면서도 매력적인 캐릭터를 소화하며 안방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을지 주목된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