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영 '머니게임' 합류·주연작 전주영화제 초청…OTT·스크린 활개
일간스포츠

입력 2022.04.01 12:06

조연경 기자
 
배우 이주영이 전천후 활약을 펼친다. 
 
1일 소속사 사람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이주영은 최근 OTT 시리즈 '머니게임(한재림 연출)' 주인공으로 캐스팅 확정되는데 이어, 주연 영화 '윤시내가 사라졌다(김진화 감독)'가 제23회 전주국제영화제 한국경쟁 부문에 선정되는 겹경사를 맞앗다. 
 
'머니게임'은 배진수 작가의 웹툰 '파이게임'과 '머니게임'을 합쳐 새롭게 각색한 8부작 드라마로, 사회적 인프라가 단절된 공간 속 사망자가 나오면 게임이 종료되는 극한의 설정 속에서 참가자 8인이 협력과 반목을 거듭하는 이야기를 담는다. 
 
류준열, 이지은(아이유), 박정민, 박해준, 배성우에 이어 매 작품마다 180도 다른 캐릭터 변신으로 독보적인 존재감을 보여주고 있는 배우 이주영의 가세로 환상적인 배우 라인업을 완성시켰다. 배우들이 보여줄 앙상블에 벌써부터 기대감이 상ㄷ자하다. 
 
특히 영화 '비상선언', '더 킹', '관상' 등 작품성과 대중성을 모두 인정받은 한재림 감독이 각본과 연출을 맡아 배우부터 연출까지 퍼팩트한 흥행 조합을 완성했다. 5월 크랭크인 예정이다. 
 
이와 함께 이주영은 주연작을 올해 전주국제영화제에서 소개하는 기회도 얻게 됐다. '윤시내가 사라졌다' 전주국제영화제 한국경쟁 선정작에 이름을 올린 것.
 
'윤시내가 사라졌다'는 한국영화 아카데미 14기 장편제작 연구과정 작품으로, 유튜버인 딸 장하다와 윤시내의 이미테이션 가수인 엄마 순이, 매혹적인 청년 준옥이 각자의 사정으로 인하여 콘서트 당일 사라진 전설의 가수 윤시내를 찾아 떠나는 로드무비다. 이주영은 사랑과 관심에 목마른 관종 유투버 장하다 역으로 등장, 강렬한 인상을 선사한다. 
 
이주영은 2015년 영화 '몸 값'으로 데뷔, 14회 아시아나 단편영화제 '단편의 얼굴상'과 10회 대단한 단편영화제 '대단한 배우상'을 수상하며 데뷔와 동시에 연기력을 인정받았다.  
 
'독전'에서는 농아남매 주영 역을 맡아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충무로와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으며 백상예술대상과 청룡영화상 신인상 후보에 노미네이트되는 영광을 안기도 했다.  
 
또 '삼진그룹 영어토익반'에서는 시니컬한 말투와 표정의 전략기획실 송소라 역을 맡아 대체 불가한 존재감을 드러내며 잇단 호평을 얻었다. '보이스'에서는 보이스피싱 본거지를 쫓는 한서준(변요한)의 일당백 조력자 깡칠 역을 맡아 짧은 등장으로도 임펙트를 자랑했다.
 
다양한 작품에서 각양각색의 캐릭터를 통해 폭넒은 연기 스펙트럼을 보여주고 있는 만큼 이주영의 향후 행보에도 업계 기대치가 쏠리고 있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