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몬 "고객 55%, 자가격리 면제 소식에 해외여행 계획 부터"
일간스포츠

입력 2022.04.01 10:15

서지영 기자
 
.

.

 
 
백신을 접종한 해외 입국자의 자가격리 의무 면제 방침이 전해진 이후 티몬 고객 10명 중 5명 이상이 해외여행 상품을 알아본 것으로 조사됐다.
 
티몬은 지난달 22일부터 1주일간 고객 53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응답자의 55%가 자가격리 면제 발표에 해외여행 상품을 알아봤다고 답했다고 1일 밝혔다.
 
국내 여행을 알아봤다는 답변은 38%, 여전히 '집콕'을 택한 응답자는 7%였다. 해외여행을 알아봤다는 답변은 50대(66%)와 60대 이상(61%)에서 가장 많았고, 국내 여행을 택한 비중은 30대와 40대에서 각각 42%로 제일 높았다.
  
실제 해외여행을 떠날 수 있는 시점으로는 올해 하반기(40%)를 가장 많이 꼽았고, 내년 상반기(29%)와 올해 상반기(11%)가 뒤를 이었다.
 
가고 싶은 지역은 동남아(41%)가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유럽(25%)과 동북아(14%), 북아메리카(12%), 오세아니아(7%) 순으로 선호했다.
 
동반자 유형은 가족이 53%로 가장 많았고 일정은 5∼6일이 38%, 1주일 이상이 30%였다. 1인당 예산은 '50만원∼100만원'이 44%로 가장 많았고 '200만원 이상 플렉스'를 택한 응답자도 17%였다.
 
티몬은 자가격리 면제에 국내에서도 거리두기가 완화되고 있어 이번 여름을 기점으로 해외여행 수요가 급증할 것으로 전망했다.
 
서지영 기자 seo.jiye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